서울 오피스공실, 광화문·서초↓ 시청·강남↑…수익률 가장 놓은 지역은?

뉴스1

입력 2019-04-24 16:14:00 수정 2019-04-24 16:15: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올 1분기 서울 오피스 공실률 11%-감정원

(제공=한국감정원)© 뉴스1

올해 1분기 서울 오피스 빌딩의 공실률이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급량이 늘었으나 광화문과 서초 상권에서 오피스 공실이 줄어든 때문이다.

24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2019년 1분기 상업용부동산 임대동향조사’에 따르면 서울 오피스 공실률은 11%로 지난해 4분기보다 0.3%포인트(p) 낮아졌다.

권역별로 편차는 컸다. 1분기 공급량이 많았던 시청과 강남대로 지역의 오피스 공실률은 각각 20.8%와 15.9%에 달했고, 광화문과 서초는 7.2%, 5.3%에 그쳤다. 1분기 서울 오피스 공급량(건축물대장 기준)은 14만9553㎡로 지난해 4분기보다 88.7% 증가했다.

서울 중대형 상가와 소규모 상가의 공실률은 증가했다. 1분기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7.5%, 소규모 상가는 2.9%로 나타나 지난해 4분기보다 각각 0.5%p, 0.6%p 증가했다.

전국 오피스 공실률은 전분기와 같은 12.4%로 나타났다. 소규모 상가도 5.3%로 지난해 4분기와 같았다. 반면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11.3%로 0.6%p 상승했다. 감정원은 일부 지역의 주력산업과 상권이 부진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임대료 변동을 보여주는 임대가격지수는 전분기 대비 오피스는 보합을 기록했다. 상가의 경우 중대형은 0.12%, 소규모는 0.18%, 집합은 0.1% 하락했다.

감정원 관계자는 “소매판매와 서비스업 생산 등 소비지표가 둔화하면서 모든 상가 유형에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투자수익률은 오피스가 1.69%, 중대형 상가 1.5%, 소규모 상가 1.36%, 집합 상가 1.77%로 나타났다. 집합상가(0.03%)를 제외한 나머지 모두 전분기보다 투자수익률이 하락했다. 낙폭은 오피스가 0.27%, 중대형 상가가 0.25%, 소규모 상가가 0.22%다.

지역별 오피스 수익률은 경기가 2.19%로 가장 높았고 대전이 0.59%로 가장 낮았다. 중대형 상가는 인천이 1.91%로 최고였으며 경남이 0.92% 최저였다. 소규모 상가는 광주(1.71%)와 경남(1.01%)이 최고와 최저로 나타났다. 집합 상가는 인천이 2.07%로 가장 높았고 세종이 0.91%로 가장 저조했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