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품아 프리미엄 기대... 대구 방촌역 세영리첼 이달 중 공개

동아경제

입력 2019-04-04 09:20:00 수정 2019-04-04 09:24: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방촌역 세영리첼 투시도

분양시장에 ‘초품아’라는 단어가 유행하고 있다. 초품아는 ‘초등학교를 품은 아파트’의 줄임말로 걸어서 안전통학이 가능한 아파트를 뜻한다. 어린 자녀를 둔 3~40대 수요층에서 시작되어 아파트 프리미엄을 높여주는 차별화된 매력요소로 통하고 있다.

교육도 교육이지만 안전을 중시하는 부모들에겐 등굣길에 큰 길이 있느냐 없느냐도 선택의 기준이 된다. 심지어 같은 단지 내에서도 초등학교가 가까울수록 더 인기를 끈다. 집은 많아도 초등학교는 대체로 하나뿐이기 때문에 희소성에서도 앞서간다.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가들도 초품아를 눈여겨보는 것은 향후 임대 및 매매에서도 유리한 점이 많기 때문이다.

대구 분양시장을 견인하는 동구 신규분양 중 초품아를 찾아본다면 방촌역 세영리첼을 들 수 있다. 방촌역 세영리첼은 직선거리 300m에 방촌초등학교가 있어 어린 자녀들 걸음으로도 5분이면 등하교가 가능하다. 특히 학교와 집 사이에 큰 길이 없어 더욱 안전하다.

동촌중학교도 도보거리 내에 있다. 세영종합건설은 이같은 사업지의 좋은 교육환경에 착안, 어린 자녀를 위한 교육라인업을 구축한다는 생각하고 단지내 어린이집을 도입한다. 결과적으로 방촌역 세영리첼은 어린이집-초등학교-중학교로 이어지는 안전학군의 중심인 셈이다.

이같은 배려는 모든 연령층의 안전과 편리, 쾌적한 생활을 위한 단지조성과 평면설계로 이어진다. 주차장을 지하에 넣고 지상에는 테마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2만27㎡의 넓은 대지 위에 7개동 403세대 대단지답게 놀이터 2곳, 노인정, 주민휴게광장, 잔디광장, 맘스테이션, 쇼핑거리 형태의 상업시설 등 다양하고 풍부한 생활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인기높은 전용82~84㎡ 구성, 채광·통풍이 좋은 4-베이, 특화수납의 3.5베이, 인공지능 홈 IoT 시스템, 다목적 알파룸 등 신주거문화도 매력이다.

입지 역시 편리한 도보생활권이다. 방촌역 초역세권, 바로옆 주민센터, 도보거리 방촌시장과 금호강 수변공원, 차로 5분 거리에 홈플러스와 롯데마트·아울렛 등 최적주거지의 조건을 고루 갖췄다. 통합신공항 이전계획 등 대형호재의 수혜가 예상되는 지역이기도 하다.

사업지는 방촌동 1093-1번지(옛 푸드웰 자리)이며 4월 공개예정인 견본주택은 수성구 범어동 만촌역 인근에 마련된다. 공식 홈페이지에 관심고객으로 등록하면 자세한 분양정보와 함께 경품 추첨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다.

분양예정인 상업시설은 반경 500m 내에 밀집한 5300여 세대 규모의 아파트 단지와 방촌역을 잇는 길목에 위치, 단지내 상주인구와 대단지 유동인구를 동시에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