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개발 계획에 집값 들썩… 용산 중개업소 불시 단속

박재명 기자

입력 2018-08-08 03:00:00 수정 2018-08-0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국토부 “영등포-강남으로 확대”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서울 용산구 일대 공인중개사무소 현장단속에 나섰다. 최근 다시 오르고 있는 서울 아파트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한 조치다.

7일 국토부에 따르면 국토부와 서울시 공무원으로 구성된 합동단속반은 이날 용산구 일대 부동산중개업소를 돌면서 다운계약 등 투기가 의심되는 계약 사례를 조사했다. 이번 단속은 3일 두 기관이 ‘부동산 시장관리협의체’ 회의를 열고 서울 집값 상승세에 공동 대처하기로 한 이후 처음 이뤄졌다.

단속반은 이날 신계동 e편한세상 등 매매가가 전고점을 넘어선 아파트 단지 주변 중개업소를 불시에 방문해 계약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지난달 10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의도와 용산 통합개발계획을 밝힌 뒤 용산구 아파트 가격은 7월 마지막 주에만 0.27% 상승하는 등 4주 연속 0.2% 이상 올랐다. 신계동 e편한세상도 연초에 전용면적 84m²가 10억 원 선에서 거래되다가 최근 15억 원 안팎에 호가가 형성돼 있다.

국토부는 서울 내 다른 지역으로 현장단속을 확대할 방침이다. 박 시장의 ‘여의도 통째 개발’ 호재로 집값이 뛰고 있는 영등포구, 최근 매매가가 상승세로 반전한 강남구 등이 주요 단속 대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부 당국자는 “주택 가격이 이례적으로 급등하는 지역은 앞으로 수시 점검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