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경기도 아파트 청약 인기지역, 오피스텔도 덩달아 관심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입력 2018-08-03 08:37:00 수정 2018-08-03 09:49:5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경기도 하남, 안양, 성남 등 인기가 높았던 지역의 아파트 분양 열기가 오피스텔로 이어지고 있다. 아파트 분양 열풍으로 이미 한 차례 시장의 검증을 받은 지역인데다 규제를 피해 오피스텔로 눈을 돌리는 투자자들이 많아지고 있어서다.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1~7월 경기도 지역별(31개 시, 군) 청약 성적을 분석해 본 결과 올해 아파트 분양이 이뤄진 24개 경기지역 중 1순위에서 분양단지가 모두 마감된 곳은 8곳에 불과했다. 대상 지역은 △하남시(46.94대 1) △안양시(39.62대 1) △성남시(32.25대 1) △구리시(27.14대 1) △과천시(16.7대 1) △군포시(15.43대 1) △시흥시(9.21대 1) △고양시(4.09대 1)였다.

지난 4월 경기도 안양시 호계동에 분양한 ‘평촌 어바인 퍼스트’ 아파트는 1순위 청약접수 결과 1193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5만8690명이 접수해 평균 49.19대 1로 마감됐다. 같은 달 동일한 지역에 분양한 ‘힐스테이트 범계역 모비우스’ 오피스텔 역시 622가구 모집에 6만5546명이 접수해 평균 105.3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3월 분양한 경기도 고양시 지축동 ‘고양 지축지구 B6블록 중흥S클래스’ 아파트도 581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2375명이 접수해 4.08대 1의 평균 경쟁률로 1순위 마감에 성공했다. 뒤이어 분양한 경기도 고양시 동산동 ‘삼송 더샵’ 오피스텔도 318가구 모집에 3352명이 접수하며 10.54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단지 내 아파트와 오피스텔이 함께 들어서는 경우도 아파트의 청약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5월 경기도 군포시 금정동에 분양한 ‘힐스테이트 금정역’ 아파트는 506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 7806명이 접수해 15.42대 1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 날 청약을 받은 오피스텔도 ‘힐스테이트 금정역’ 오피스텔은 639가구 모집에 무려 4만15명이 접수하며 62.62대 1의 높은 경쟁률로 마감했다.

분양권에도 웃돈이 붙어 거래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경기도 고양시 대화동 ‘킨텍스 꿈에그린(2019년 2월 입주 예정)’ 오피스텔은 지난 6월 전용면적 84㎡ 분양권이 3억9810만 원(46층)에 거래되며 최초 분양가(3억4960만~3억5310만 원)에서 4500만 원의 프리미엄이 붙었다.

안양시도 마찬가지다. 안양시 중개업소 관계자에 따르면 관양동 '힐스테이트 에코 평촌(2019년 2월 입주 예정)' 오피스텔은 가장 잘 나가는 평형대인 전용면적 79㎡가 8000만 원 정도의 프리미엄이 붙어 거래되고 있다. 인근에 위치한 '평촌 자이엘라(2019년 7월 입주 예정)' 오피스텔도 전용면적 84㎡가 3000만~3500만 원 정도 웃돈이 붙은 상황이다.

현대건설이 이달 경기도 고양시 삼송지구에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삼송역 스칸센’은 신분당선 및 GTX A노선 개통 호재가 있으며, 스타필드 고양점과 이케아 고양점 등 대규모 상업시설도 가까이 있다. GS건설이 오는 11월 성남시 고등지구에서 분양할 ‘성남고등 자이’도 용인-서울 고속도로와 분당-내곡 고속화도로 이용해 서울 강남과 판교 등으로 이동이 편리하다.

업계 관계자는 “아파트로 가치가 입증된 지역의 경우 청약 성적만 높은 것이 아니라 편리한 교통과 풍부한 생활인프라를 바탕으로 오피스텔 임대수요 확보에도 유리하다”며 “특히 경기지역 오피스텔의 경우 서울 접근성이 좋고 가격 부담은 상대적으로 덜해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ejlee@donga.com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