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정우룡의 현장通]디에이치자이 개포 대출 불가, ‘로또청약’ 패러다임 바꾸나

정우룡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3-09 08:32:00 수정 2018-03-09 08:49: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10만 청약설 개포8단지, 중도금대출 불가로 청약 예비자들 혼란
-찬반 여론 팽팽하게 대립


개포8단지 디에이치자이 개포
“중도금대출 불가로 서민들의 강남권 진입은 막혔고 돈 있는 사람들만 또 돈을 버는 구조가 됐다. 대출 상환 능력이 되는 흙수저 고소득자에게는 기회를 줘야 되지 않냐, 결국 금수저, 기존 부자들에게만 좋은 일이 돼버렸다.”(강모 씨·41)

“정부의 대출규제 기조 속에서 분양가 9억 이상의 중도금대출을 건설사 보증으로 일으키는 것은 꼼수이며, 부동산 과열 규제 정책과도 맞지 않는다. 약 20~30%의 자금으로 분양받아 잔금은 전세금으로 돌려 시세차익을 얻는 것은 투기다. 중도금 대출을 해줬다면 최근 진정세를 보이는 시장을 흔드는 트리거가 됐을 것이다.”(신모 씨·37)

'로또 청약‘이라 불리는 개포8단지 '디에이치자이 개포' 중도금 대출 불가로 예비 청약자들이 당황하고 있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시공사 자체 보증으로 중도금 대출을 일으키려 했으나 불발된 것. 사전설명회에서도 중도금 대출에 대해 긍정적 답변을 내놨기 때문에 청약자들의 실망감은 더 컸다.

중도금 대출이 막히면서 ‘10만 청약설’이 나돌던 개포8단지 청약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잔금대출 40% 제외한 최소 60%의 자금이 필요하기 때문에 자금력이 부족한 사람들은 청약을 포기했고 그 외 청약 대기자들은 자금조달 계획을 새로 짜고 있는 중이다.

업계에서는 줄줄이 기다리고 있는 강남권 분양예정단지에서도 이번 청약결과를 주시하고 있으며, 새로운 강남권 청약 패러다임의 시작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권성문 주택산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사상 최고점으로 예상됐던 청약가점 점수와 경쟁률도 현격히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며, 당첨이 사실상 불가능했던 지방 재력가들은 계약포기로 인한 미분양 물량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디에이치자이 개포에서 이탈한 청약자들이 어디로 발걸음을 옮길지도 초미의 관심사”라며 “염리3구역처럼 상대적으로 강남보다 분양가가 낮으면서 중도금대출이 가능한 지역으로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당초 9일로 발표됐던 디에이치자이 개포 본보기집 오픈은 분양승인 지연으로 다음주로 연기됐다.


정우룡 동아닷컴 기자 wr101@dong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