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청약 10명중 3명 브랜드 대단지에 몰려

조윤경 기자

입력 2019-09-12 03:00:00 수정 2019-09-1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올해 1∼7월 청약 신청자의 약 30%가 브랜드 대단지 아파트에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연초부터 7월까지 전국에서 분양한 230개 단지 중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등 10대 건설사의 1000채 이상 대단지는 총 22개로, 전체 분양단지(220개)의 10분의 1 수준이다. 이 단지에 1순위로 청약한 신청자는 33만4220명으로 전체 청약자 107만9305명의 약 31%에 달했다. 이는 수요자들이 비슷한 조건의 아파트를 선택할 때 설계나 마감재 등 다른 조건보다 시공사 브랜드나 단지 규모를 더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한 분양 관계자는 “올해 5월 세종에 새로 분양한 8개 단지 중 1만 건 이상의 청약통장이 몰린 단지는 GS건설과 대림산업의 ‘세종자이e편한세상’이 유일했다”며 “브랜드와 단지 규모가 소비자들의 판단에 크게 영향을 준 것 같다”고 말했다.

조윤경 기자 yunique@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