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시장 ‘꿈틀’…8월 가계대출 7.4조원 급증

뉴시스

입력 2019-09-11 14:28:00 수정 2019-09-11 14:31: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8월 은행 가계대출, 올해 최대폭 증가
"주택 매매거래, 여름 휴가철 자금 수요 영향"
역대 8월 중 2016년 이후 3년만에 증가폭 가장 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올 최대폭인 7조4000억원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를 중심으로 부동산시장이 다시 꿈틀거리기 시작하면서 관련 자금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됐다.

11일 한국은행의 ‘8월 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862조1000억원으로 전월보다 7조4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10월(7조8000억원) 이후 가장 큰 증가 규모였다. 역대 8월 중에서는 2016년 8월(8조6000억원) 이후 3년 만에 증가폭이 가장 컸다.

가계대출이 급증한 것은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증가폭이 모두 확대된 영향이다. 한은 관계자는 “통상 8월에는 여름 휴가철을 맞은 자금 수요로 대출 규모가 늘어난다”며 “이런 가운데 주택 매매거래까지 늘면서 규모 확대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주택담보대출은 지난달 4조7000억원 늘어 전월(3조7000억원)보다 증가 규모가 커졌다. 전세자금 수요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서울시 부동산 정보광장 등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지난 3월 2000호에 불과했으나 7월 8000호로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 등 기타대출도 지난해 10월(4조2000억원) 이후 10개월 만에 최대폭인 2조7000억원 증가했다. 여름 휴가철 자금 수요 등 계절적 요인에 주택 관련 자금 수요까지 더해져 증가세가 더 확대됐다는 분석이다.

다만 한은은 지난 2월부터 가계대출 증가규모가 매월 확대되고 있지만 예년에 비해 크게 늘고 있다고 보긴 어렵다고 분석했다. 한은 관계자는 “은행 가계대출 증가세가 커지고 있지만 비은행까지 포함한 전반적인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여전히 둔화 추세”라고 말했다.

기업대출도 지난달 3조5000억원 늘어 전월(1조5000억원)보다 증가폭이 커졌다. 대기업대출은 1조9000억원 줄어 지난 6월부터 석 달째 감소세를 지속했지만 중소기업대출이 지난달 5조4000억원으로 늘어난 영향이다. 중소기업대출이 늘어난 건 은행들이 적극적인 취급에 나선데다 중소법인대출 상환이 이달 초로 늦춰졌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됐다.

중소기업대출 중 자영업자가 주로 빌리는 개인사업자대출은 2조7000억원 늘어 지난해 3월(2조9000억원) 이후 1년5개월만에 최대 증가 규모를 나타냈다.


【서울=뉴시스】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