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토지보상비 연말까지 7조 풀린다

이새샘 기자

입력 2019-09-11 03:00:00 수정 2019-09-11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성남복정 등 11곳 사업 본궤도

올해 추석 이후 연말까지 수도권에서만 7조 원에 육박하는 토지 보상금이 풀린다는 전망이 나왔다. 정부의 주거복지로드맵이 본격적으로 궤도에 오르면서 주요 사업지구의 토지 보상이 시작되기 때문이다.

토지보상·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존은 10월부터 연말까지 수도권 사업지구 11곳에서 총 6조6784억 원 상당의 토지 보상금이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10일 밝혔다. 사업지구 전체 면적은 7.23km²로 여의도 면적(2.9km²)의 약 2.5배에 이른다.

우선 10월에는 보상 규모가 1조1200억 원으로 추산되는 성남복정1, 2 공공주택지구(65만5188m²)를 포함해 남양주 진접2지구(129만2388m²) 등 5곳에서 토지 보상이 시작된다. 구리 갈매역세권 공공주택지구(79만9219m²), 군포 대야미지구(62만2346m²) 등은 11월에 토지 평가와 보상이 시작된다. 서울 강남 인근인 과천 주암 기업형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도 지구 지정 3년 5개월 만에 보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지존 측은 3기 신도시 토지 보상이 본격화되면 내년부터는 전국에서 45조 원에 이르는 토지 보상금이 풀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놨다. 이는 2기 신도시를 위해 토지 보상이 이뤄졌던 2009년(34조8554억 원)보다 10조 원 이상 많은 규모다.

정부는 시중에 풀리는 유동성을 줄이기 위해 대토 보상(현금 대신 해당 지역의 다른 땅을 주는 것)을 확대할 계획이다. 신태수 지존 대표는 “대토 보상 선호도가 높은 강남 인근 일부 지구를 제외하면 대토 보상으로 유동성을 줄이는 효과는 제한적일 것”이라며 “대규모 토지 보상금이 투자처를 찾아 수도권 주택과 토지 시장으로 유입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