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온라인 중개사이트에 등록된 서울 부동산 매물 45%가 ‘가짜’

뉴시스

입력 2019-02-08 16:42:00 수정 2019-02-08 16:45: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온라인 중개사이트에 등록된 서울지역의 부동산 매물 200건중 91건(45.5%)이 허위·과장매물로 밝혀졌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박홍근 의원(더불어민주당)과 한국인터넷광고재단은 8일 국회에서 온라인 부동산 허위매물 근절을 위한 입법공청회를 갖고 이같은 내용의 ‘온라인 부동산허위매물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해 8~11월 온라인 부동산중개사이트 4곳의 매물광고 200건에 대해 현장방문조사로 이뤄졌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허위과장매물 91건중 47건(23.5%)은 허위매물로 온라인광고 확인후 전화예약과 함께 방문했지만 ‘방문직전 거래가 완료됐다’거나 ‘더 좋은 매물을 권유’ 등의 이유로 해당매물을 보지 못했다.

또한 44건(22.0%)은 가격, 층수, 옵션, 주차, 사진 등의 광고가 실제와 다르거나 과장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부동산중개사이트 이용경험자 500명을 대상으로한 소비자인식조사에서도 이같은 불만이 고스란이 드러났다.

허위매물 피해유형을 보면 광고 매물이 없는 경우가 121명(41.2%)로 가장 많았고 매물광고가 사실과 다르거나 과장된 매물이 105명(35.7%), 소비자선택에 중요한 정보를 명시하지 않은 경우가 68명(23.1%)순이었다.

하지만 허위매물경험자 294명중 신고를 하거나 문제를 제기한 경우는 107명(36.4%)에 불과했다.

허위매물이 발생하는 원인에 대해서는 대부분 사업자의 과당경쟁과 정부의 규제 미흡에 책임이 있다고 인식했다.

공인중개사의 과다경쟁에 따른 허위매물 광고 빈발 386명(77.2%), 온라인 부동산 중개사이트의 허위매물 광고 차단노력 미흡 279명(55.8%), 정부의 허위매물 규제 미흡 240명(48%) 등이었다.

허위매물을 억제할 수 있는 개선방안으로는 337명(67.4%)이 정부에 의한 허위매물 관리강화를 들었고 사업자의 자정노력 강화 283명, 광고감시전문기관에서의 상시감시활동 강화가 254명으로 각각 나타났다.

【서울=뉴시스】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