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 과열 우려 ‘고덕강일’ 매각…서울시 “투명성 확보” 경고

뉴스1

입력 2019-02-07 16:21:00 수정 2019-02-07 16:23: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SH, 설계 공모로 상반기 1·5블록 매각
심사 관련 불공정 논란 일자 선제 조치


© News1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첫 설계 공모로 민간에 매각하는 고덕·강일지구에 과열 우려가 나타나자 서울시가 강력히 경고하고 나섰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SH 측에 지난 1일 ‘고덕·강일지구 토지 민간 매각 관련 사전관리 철저 요청’이란 공문을 보냈다.

서울시는 “현상설계 공모방식과 관련해 불공정행위가 있는지 면밀히 검토하라”며 “매각 과정에서 투명성과 공공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사업관리에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고덕·강일지구는 강동구 고덕·강일동에 조성하는 택지지구로 Δ1지구 1∼2블록 Δ2지구 3∼8블록 Δ3지구 9∼14블록에 총 1만1560가구 규모다. SH는 올해 1·5블록을 설계공모 방식을 통해 민간에 매각할 방침이다.

건설사는 택지를 확보한다면 무리 없이 분양을 마무리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 서울의 마지막 택지지구라는 점과 분양가 상한제 적용으로 사업성이 높아 ‘흥행 보증수표’라는 인식이 강하다.

업계 안팎에선 SH가 ‘서울시 공공건축가 제도’를 활용할 것으로 내다본다. 서울시 공공건축가 제도는 공공건축물 수준 향상과 신진 건축가 발굴·육성을 위해 2011년에 도입됐다. 현재 176명 건축가가 공공건축물 기획·설계업무를 자문한다. 이들을 활용해 시민 중심의 공공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본다.

SH 관계자는 “현재 서울시와 논의하고 있다”며 “공공건축가 제도를 활용하면 매각 공고와 동시에 심사위원 명단을 공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도 “심사위원은 SH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말을 아꼈다.

문제는 택지 매각 공고와 함께 심사위원 명단이 공개된다는 점이다. 건설사가 택지 확보를 위해 로비를 할 수 있다고 우려하는 이유다. 정부의 재건축 규제로 서울 사업을 확보하기 어려워지면서 건설사 간 고덕·강일지구 확보에 치열한 물밑작업이 진행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최근 건설업계에서 택지 확보를 위한 과열이 있다”며 “선제적 차원에서 대응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