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LH, 임대주택 최초 가정어린이집 운영 지원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1-08 17:03:00 수정 2019-01-08 17:05: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올해부터 공공임대주택단지로는 처음으로 가정어린이집 운영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과거 공공임대주택에서는 법적 근거가 없어 가정어린이집 설치가 불가능했다. 이로 인해 다자녀가구, 신혼부부 등 보육서비스가 절실한 임대주택 입주민들이 먼 곳의 보육시설을 이용해야하는 불편을 겪었다.

LH는 지난 7월에 자체 설치·운영방안을 수립하고 각 지자체 보육담당부서와 보육시설 인가가능여부를 협의하는 등 적극 추진해왔으며, 보육수요가 있는 임대주택을 선정하여 1층을 가정어린이집으로 전환하여 운영자에게 임대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지자체와 협의해 설치하기로 결정된 가정어린이집은 전국 23개소다. 2021년까지 단지별 입주일정에 맞추어 순차적으로 공고를 통해 운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가정어린이집 운영자 모집에는 원장자격이 있는 입주민은 물론 일반인도 신청이 가능하다. 최초 임대기간은 2년이며, 일정요건을 만족할 경우 갱신이 가능해 최대 6년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