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LH, 입주민 소통·화합 한마당 행사 개최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8-12-04 16:50:00 수정 2018-12-04 16:53:3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서울 동대문구 소재 매입임대주택인 자인빌리지 입주민을 대상으로 자율·협력적 주거문화 조성과 공동체의식 확립을 위한 ‘입주민 소통·화합 한마당 행사’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LH는 입주민의 주거복지서비스 요구에 부응하고 복지시설 이용상의 어려움을 줄이고자 신규 매입임대주택 입주민을 대상으로 지난 1일 ‘소통·화합 입주민 한마당 행사’를 기획했다.

특히 서울 동대문구에 소재하는 자인빌리지는 4개 동에 총 51명의 입주민이 거주 중이나, 동이 서로 분리돼 입주민간 교류가 어려워 시범사업 대상단지로 선정했다.

LH 서울지역본부와 주거복지재단, 주거복지연대 등이 함께한 이날 행사는 입주민간 얼굴 알리기, 친목 도모를 위한 레크레이션, 뷔페 식사, 김장담그기 등 입주민들이 모두 참여할 수 있는 행사로 열렸다.

또한 지난 9월 ‘지역 주거․보건복지 증진업무 협약’을 체결한 서울시북부병원 소속 물리치료사가 강사로 나서 ‘건강한 식생활과 운동방법’을 주제로 건강 강좌를 열었으며 1인 가구이거나 고령자,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뇌졸증 등 예방 및 응급처치 사항도 전달했다.

이와 함께 인터넷이나 모바일 활용이 어려운 입주민도 관내 복지시설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입주민 눈높이에 맞춰 알기 쉽게 제작한 ‘동대문구 복지가이드맵’를 배포했다. 입주민간 회의를 통해 입주민 대표를 직접 선출하고 공동체 생활에서 지켜야 할 규칙을 스스로 마련하는 시간도 가졌다.

LH는 단순 주거공간 제공을 넘어 복지기관, 지자체와의 복지자원 공유를 통해 노후프로그램, 일자리 등 포괄적인 주거복지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저소득층 고령자에게 종이봉투․쇼핑백 제작 등 일자리를 제공하고 입주민들이 교류할 수 있는 공동작업장을 운영할 계획이며 유휴 주차장 개방사업을 통한 수입금 일부를 단지 발전 및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재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