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4분기 은행서 주택담보대출받기 더 어려워진다

뉴스1

입력 2018-10-08 16:12:00 수정 2018-10-08 16:16: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은행권 9·13 대책·후속조치 규제 기대감 작용
中企 문턱 낮아져…가계 부문 신용위험 ‘점증’


© News1
4분기 은행에서 가계 일반 대출과 주택담보대출을 받기가 더 어려워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를 보면 올해 4분기 국내 은행의 대출태도지수 전망치(종합)는 -8을 기록해 지난 분기 -5보다 수치가 높아졌다. 국내은행 대출태도지수가 마이너스면 대출 심사를 강화하겠다는 금융회사가 완화하겠다는 곳보다 많다는 뜻이다.

올해 1분기 가계에 대한 국내 은행 대출태도 지수는 -17을 기록했다가 2분기 -1까지 완화될 것으로 전망했고 3분기 들어서는 -5를 기록하며 꾸준히 강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가계 일반대출 부문과 가계주택담보대출 부문의 심사가 가장 강화할 것으로 예상됐다. 국내은행의 차주별 대출태도지수는 가계일반이 -10을 기록해 전분기 -3보다, 가계 주택담보대출 부문도 -30을 기록해 전분기 -23보다 단계가 크게 올라갔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에 대한 대출 태도는 주택 관련 대출 규제 강화 가능성,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관리지표 시행 예정 등으로 주택담보대출 및 일반대출 심사가 모두 강화할 것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반면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태도지수는 지난 2분기, 3분기와 같은 7을 기록했다. 상대적으로 덜 까다롭게 대출 심사할 계획이라는 금융회사가 많다는 의미다. 대기업에 대한 대출태도지수는 지난 2분기 이후 4분기까지 -3을 유지해 다소 심사가 까다로울 것으로 전망했다.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정부의 주택 관련 대출 규제 강화 가능성, 생산적 금융 유도를 위한 정책 방향 등으로 부동산임대업 등을 제외한 업종을 중심으로 다소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

4분기 가계부문에 대한 신용위험은 크게 늘었다. 가계의 신용위험은 대출금리 상승으로 인한 채무상환 부담 증가, 지방 일부 지역의 주택가격 조정 가능성 등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4분기 가계 신용위험지수는 27로 전분기 7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2분기와 같은 수준이다.

© News1
대기업의 경우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심화에 따른 수출둔화 가능성이 커지면서 지난 2, 3분기와 같은 3을 기록했다. 중소기업은 대기업 협력업체의 실적 부진, 대출금리 상승으로 인한 채무상환 부담 증가 등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여 전달 17보다 상승한 23으로 조사됐다.

4분기 대출 수요는 가계의 주택담보대출 수요는 주택 관련 대출 규제 강화 가능성에 따른 주택매매가격 관련 불확실성 등으로 관망세를 보이면서 소폭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일반대출 수요는 생활자금 수요 유입 등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가계의 대출수요 지수 중 가계 주택담보대출 부문은 -3을 기록해 전 분기와 같았고 가계 일반대출 부문은 전분기 7에서 17로 상승했다. 지난 2분기에는 -3을 기록해 2개월 완화했다.

비은행금융기관의 대출 태도 역시 대부분의 업권에서 강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상호금융조합의 경우 가계부채 관리 지속, 개인사업자대출 사후점검 강화 등의 영향으로 대출 심사를 강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