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9·13대책 나왔지만…서울 집값 급등세는 당분간 계속”

뉴스1

입력 2018-09-14 13:49:00 수정 2018-09-14 13:51:2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정부가 서울·세종 전역과 부산·경기 일부 등 집값이 급등하고 있는 조정대상지역 2주택 이상 보유자에 대해 주택분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을 참여정부 수준 이상인 최고 3.2%로 중과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일대에 위치한 공인중개사 사무소 밀집 상가. 2018.9.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NH투자證 “주택거래 제한 지속 …집값 하방 제한”
교보證 “공급 확대 내용 부족…매물 잠김 현상 지속”


증권업계에서 전날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 대책이 단기적으로 서울 지역 집값을 끌어내리는 효과는 없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14일 김형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택지공급 계획 발표를 앞두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이른 시일 내에 공급할 수 있는 택지가 제한적이고 그린벨트 해제에 따른 보상문제·착공 등으로 오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연구원은 정부의 이번 정책을 “추가 다주택자 양산을 막고 투기수요를 차단하기 위한 대책으로 요약할 수 있다”며 “기존 다주택자에게 종부세 강화, 양도세 중과, 추가 대출규제 제한, 현재 1주택자가에게 임대사업등록 혜택 축소, 규제지역에 신규대출 불가, 무주택자 요건 강화로 신규 다주택자 확대를 차단하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투기수요 차단 정책으로 여전히 주택거래는 제한되고, 한 채 또는 두 채의 거래가 호가를 올리는 매수는 줄어들 것”이라면서도 “서울 지역 집값 급등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백광제 교보증권 연구원은 “주택 가격 상승에 대한 정부의 문제 인식이 매물 부족까지 확대된 부분은 긍정적”이라며 “대책이 매물 부족 해소보다 투기 수요 근절에 집중된 것은 다소 아쉬운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백 연구원은 또한 “도심 내 규제 완화를 통한 공급 확대책이 포함돼 있음에도 세부 내용이 부족해 실현 시기·공급 지역·규모를 확인할 수 없어 신규 공급 확대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투기지역 양도세 중과 효과 등이 종부세 상향 효과보다 커 서울 도심 다주택자·임대사업자의 매물 잠김 현상이 지속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