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한정애 “상가임대차보호법, 조건달지 말고 통과시켜야”

뉴스1

입력 2018-09-11 15:38:00 수정 2018-09-11 15:40: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한국당 반대로 지난 번 국회서 통과 못해”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운회 수석부의장. © News1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은 11일 야당을 향해 상가임대차보호법의 9월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한 수석부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지난 번(8월 임시국회에서)에 상가임대차보호법 통과시키자고 약속해놓고 한국당의 반대로 결국 통과되지 못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한 수석부의장은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을 재료로 정부·여당을 공격하고 있는 한국당을 향해 “금액으로는 1000만원 가까이 오른 임대료에는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서 최저임금이 월단위로 20% 오른 것에는 그렇게 목소리를 낸다”고 지적했다.

이어 “상가임대차보호법이 포도송이도 아니고 왜 그렇게 조건이 많이 붙느냐”고 언급하고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조건을 달지 말고 통과시켜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초당적인 국회의 협치를 강조하고 있다. 상가임대차보호법 만큼은 협치를 통해 9월 국회에서 꼭 통과시키길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