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GS건설, ‘센트로얄자이’ 흑석지구 랜드마크 단지 될까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입력 2018-05-15 09:20:00 수정 2018-05-15 09:29: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아파트 분양시장에서 아파트 가치를 결정하는 요소로 브랜드 부문이 크게 작용하고 있다. 브랜드 아파트는 우수한 품질과 상품성을 기대해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같은 지역 아파트라도 브랜드에 따라 가격 차이가 벌어지기 때문이다.

실제로 금융결제원 자료에 따르면 청약시장에서 일부 대형건설사 브랜드 단지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5년간(2013년 5월~2018년 4월) 공급한 민간분양 단지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상위 10개 단지는 모두 대형사 브랜드 단지였다.

또한 분양시장을 넘어 재건축 수주시장에서도 예외가 아니였다. 최근 흑석 9구역 재개발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부담금을 낮추기 위해 시공사를 선택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로 무려 91%가 아파트 브랜드를 꼽았다.

국내 민간건설사 브랜드 중 GS건설의 ‘자이 (Xi)’는 아파트 브랜드 부문 주요 어워드에서 상위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2018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부동산114, 2017년 베스트 브랜드 아파트 대상’ ‘닥터아파트, 2017년 브랜드 파워 대상’ 등 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3관왕을 차지해, 국내 주택 시장에서 부동의 1위 입지를 지키고 있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한 2017년 베스트 아파트 브랜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자이가 23.04%로 1위를 차지했으며, 힐스테이트(현대건설&엔지니어링 18.55%), 래미안(삼성물산 16.97%), 더샵(포스코건설 11.71%), 롯데캐슬(롯데건설 10.49%)이 뒤를 이었다.

자이(Xi)는 강남시장에서 선호도가 높은 아파트로 손꼽히는 브랜드다. 지난해 부동산 리서치 회사 닥터아파트가 강남 4구에 거주하는 20세 이상 회원을 대상으로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를 묻는 설문조사를 한 결과 강남4구 거주자의 31.4%가 자이를 가장 분양받고 싶은 아파트로 뽑혔다. 삼성물산의 래미안(26.9%)이 2위, 대림산업의 e편한세상(13.0%)이 3위,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5.6%)가 4위, 롯데건설의 롯데캐슬(5.2%)이 5위에 올랐다.

자이의 대표 랜드마크 아파트를 보면 브랜드의 영향력을 실감할 수 있다. 실제로 반포자이는 대한민국 부동산 시장의 중심 강남구에서 서초구로 부촌 지도를 바꾼 대표 아파트 단지이다. 반포자이를 기점으로 서초구에 새 아파트들이 들어서며 서초구 아파트 시세는 한때 강남구를 넘어서는 시세를 기록했다.

반포자이에 이어 경희궁자이는 2017년 입주와 함께 서울 강북 부동산 시장의 중심에 섰다. 4대문 인근의 초대형 단지로 주목받아 온 경희궁자이는 입주를 앞두고 매매 가격이 서울 강북권에서 최초로 3.3㎡당 3000만 원을 넘어서며 단숨에 강북의 랜드마크 아파트로 자리매김했다.

GS건설은 향후 서울 동작구 흑석9구역에서 센트로얄자이를 앞세워 또 하나의 자이 신화를 준비하고 있다. GS건설은 흑석지구의 중심인 흑석9구역에서 반포자이와 경희궁자이의 계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흑석지구 최초의 스카이브릿지 설치와 축구장 4개 규모에 이르는 대규모 공원을 조성하고, 최첨단 에너지 절감 기술을 도입해 에코와 첨단이 어우러진 명품 단지로 만든다.

GS건설 관계자는 “아파트 최고 브랜드인 자이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흑석지구를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다”며 “아파트 브랜드가 곧 아파트 가격을 좌우하는 시대가 된 만큼 센트로얄자이가 향후 흑석동 최고 리딩 아파트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ejlee@donga.com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