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승승장구하던 한남뉴타운, 잇단 악재에 사업추진·집값 ‘주춤’

뉴스1

입력 2018-04-15 07:00:00 수정 2018-04-15 07:01: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2구역 학교이전 재검토 통보받아…3·4·5구역도 암초
“3.3㎡당 1억 이상 치솟던 가격도 관망세로”


서울 용산구 한남뉴타운의 모습.(뉴스1 자료사진)
서울 지역 재개발 대장주로 꼽히는 용산구 ‘한남뉴타운’이 잇단 암초를 만나며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3.3㎡당 1억 이상 호가하던 부동산 가격도 주춤하는 분위기다.

1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교육청은 지난달 26일 한남뉴타운 2구역에 대한 교육환경영양평가 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2구역 내 보광초등학교 이전을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조합에 통보했다.

교육환경영향평가는 지난해 2월 재건축, 재개발 등 정비사업 절차에 새롭게 추가됐다. 조합은 이 평가 심의를 거쳐야 본격적인 사업 단계인 사업시행인가를 받을 수 있다.

이번 교육환경영향평가 재검토 결정으로 2구역의 사업 일정은 적어도 6개월 이상 지연될 전망이다.

© News1
한남뉴타운에서 사업 속도가 제일 빨랐던 3구역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건축심의 통과 당시 제출했던 공부상 사업면적과 실제 측량 사업면적이 1274.1㎡ 차이가 나면서 재정비촉진계획을 다시 작성해야 하기 때문이다. 사업면적은 재개발 사업의 기본 자료로 사업시행인가, 관리처분계획 등 앞으로의 절차에 영향을 미친다.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구역도 있다. 한남 4구역은 조합장이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도정법)’ 위반 혐의로 용산경찰서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과거 추진위원장 선출 과정에서 경쟁 후보에게 2억원 상당의 약속어음을 건넨 혐의다. 도정법에 따라 벌금 100만원 이상을 선고받으면 조합장 지위가 박탈된다. 또 4구역 조합원들도 조합의 운영에 불만을 제기하면서 서울시와 용산구에 실태조사를 의뢰했다. 서울시와 용산구는 5월 중 4구역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5구역 역시 지난 2월 법원이 조합장 등을 선출했던 임시총회에 대해 개최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며 무효 판정을 내리면서 조합장이 공석이다.

2003년 뉴타운으로 지정된 한남뉴타운은 전체면적 111만205㎡규모로 5개 구역으로 나뉜다. 1구역은 사업성 부족으로 지난해 3월 직권해제됐다. 남쪽으로 한강을 바라볼 수 있어 강남 지역보다 조망권이 한 수 위라는 평가다.

부동산 업계 일각에선 강남구 압구정 재건축에 버금가는 지역이 될 것이라는 평가를 내놓기도 한다. 사업 속도가 빨랐던 3구역의 경우 대지지분 기준으로 3.3㎡당 1억원 이상에 거래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구역별로 악재가 나타나면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집값 상승세도 주춤한 상황이다. 게다가 최근 부동산 시장 상황이 위축되면서 투심도 악화되는 분위기다.

용산구 보광동 A공인중개업소 대표는 “대지지분 가격이 3.3㎡당 1억원을 돌파하면서 매수자들이 부담을 느끼기 시작했다”면서 “관심을 보이던 투자자들도 최근 상황과 가격을 듣고는 고개를 절래 절래 흔들며 발길을 돌린다”고 전했다.

또 다른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정부의 재건축 규제에 한남뉴타운이 더 조명을 받고 투자자들도 몰렸으나 나인원한남 등 한남동 내 고급주거단지에 대한 정부의 분양가 통제로 최근 가격 상승세가 주춤한 상황”이라며 “거래도 활발하지 않고 매수 문의도 이전보다 확실히 줄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