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수도권 시대’ 맞은 강원도, 상반기 6000여 가구 분양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입력 2018-03-12 11:15:00 수정 2018-03-12 11:18:2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이달부터 강원도에 새 아파트 분양이 쏟아진다. 지난해 분양 성적표가 좋았던데다 평창 올림픽으로 외곽이라는 이미지를 벗은 만큼 분양 결과에도 관심이 쏠린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강원도에 6월까지 8곳에서 6183가구가 분양 될 예정이다. 원주시 3곳 3446가구로 가장 많고 춘천시 2곳 1553가구, 강릉시 2곳 1033가구, 동해시 1곳 151가구 등이다.

지방 부동산 시장 침체 속에서도 강원도는 선전하고 있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작년 강원도 아파트값은 1.21% 올랐다. 춘천(2.19%), 원주(0.74%) 등이 가격 상승을 이끌었으며, 같은 기간 지방 아파트 값이 1.12% 떨어진 것과 대조적이다.

청약 결과도 좋은 편이다. 지난해 분양된 25곳 중 18곳이 순위 내 청약을 마쳤다. ‘e편한세상 춘천 한숲시티’, ‘속초자이’에는 1만개가 넘는 1순위 통장이 몰렸다. 올해도 1월 ‘춘천파크자이’가 1순위에서 17.31대 1의 경쟁률을 기록 후 단기간 계약을 끝내는데 성공했다.

강원도 부동산의 상승세는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와 함께 올림픽 로드가 확충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6월 서울~양양 고속도로가 개통하며 서울과 강원도 속초와 양양 등까지 2시간 내로 좁혀졌다. 이에 앞서 재작년 11월에는 제2영동고속도로가 뚫려 서울에서 원주까지 차로 50분이면 도달 가능해졌다. 지난해 12월 경강선 KTX 개통해 서울~ 강릉을 1시간 42분만에 주파 할 수 있다.

지역 경제를 떠받칠 기업들의 투자 러시도 이어지고 있다. 원주에는 지난해 18개의 기업을 유치했으며, 100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올 1월에는 강릉시와 세라테크, 나노아이오닉스코리아가 신규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속초시에는 작년 9월 국제 크루즈 터미널이 준공됐으며, 지속적인 확충 계획도 잡혀있다.

부동산 전문가는 “서울 등 수도권에서 강원도가 1시간대 생활권에 들어오면서 ‘수도권 강원도 시대’에 기대감 덕에 외부 지역 투자자도 늘어난 것도 부동산 시장 활기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개발이 춘천, 원주 중심으로 진행 중인데다 올림픽 이후 지역을 띄울 좋은 콘텐츠가 나와야 꾸준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달부터 신규 아파트 분양도 이어진다. 대우건설은 3월 강원도 내 최고층(49층) 아파트인 ‘춘천 센트럴타워 푸르지오’를 분양 할 예정이다. 춘천시 온의동 일대에 들어서며 전용면적 84~120㎡ 총 1175가구다. 온의동은 대규모 개발사업이 진행 중인데다 다양한 생활 인프라가 밀집해 지역의 신(新) 주거 중심지로 기대감이 높다. 롯데마트 춘천점, 메가박스 남춘천점, 이마트 춘천점 등이 인접하며 반경 1km 내에 춘천초·중, 봉의초, 남춘천 초·중학교 등이 있다. 단지가 공지천과 맞닿아 있어 주거환경이 쾌적하다.

4월에는 제일건설이 원주혁신도시에 1215가구 아파트를 내놓을 계획이다. 가래실 공원과 접한데다 봉대초, 버들중, 원주여고 등이 가깝다. 관광공사, 광물자원공사 등이 공공기관도 인접하다. 5월에는 포스코건설이 원주시 중앙공원 내에서 도시공원 특례사업으로 1829가구 아파트를 시장에 낸다. 남원주IC가 가까워 중앙고속도로 진입이 쉽다.

강릉에서는 5월 유천동 유천지구에 유승종합건설이 전용면적 84~109㎡ 788가구 아파트를 선보일 계획이다. 단지 바로 앞에 초등학교가 예정돼 있으며, 근린공원이 인접하다. 대우산업개발도 상반기 동해시 천곡동 중앙아파트 재건축으로 전용면적 59~84㎡ 241가구 아파트를 지으며 151가구 일반분양 계획을 잡고 있다. 동해시청, 이마트 등이 가깝다.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ejlee@donga.com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