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서울 고급주택 가격 세계 3번째 상승률

주애진 기자

입력 2018-03-12 03:00:00 수정 2018-03-1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작년 4분기 1년전보다 13.2% 올라

지난해 4분기(10∼12월) 서울의 고급주택 가격이 1년 전보다 13.2%나 올라 전 세계 42개 도시 가운데 3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11일 글로벌 부동산컨설팅회사 ‘나이트프랭크’에 따르면 전 세계 42개 도시의 고급주택 가격을 지수화한 ‘프라임 글로벌 시티 인덱스’는 지난해 4분기 전년 동기 대비 4.7% 상승했다. 이 지수는 각 도시의 주택시장에서 상위 5% 주택의 가격 변동성을 의미한다. 서울은 중국 광저우(27.4%),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19.9%) 다음으로 상승 폭이 컸다. 지난해 3분기(7∼9월·11.2%) 8·2부동산대책 등 정부의 규제 영향으로 주춤했던 서울 집값이 4분기부터 강남을 중심으로 다시 상승세로 돌아선 영향으로 풀이된다.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