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내달 부동산 탈세 추가 세무조사…‘마용성’ 등으로 확대

뉴스1

입력 2018-02-12 12:59:00 수정 2018-02-12 13:00: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 News1

지난해 ‘8·2대책’ 후 5번째 조사
대기업·대재산가 변칙 상속·증여 검증 TF 6월까지 연장


국세청이 다음 달 가격 급등 지역 고가 아파트에 대해 추가 세무조사에 나선다. 지난해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5번째 세무조사다.

국세청은 12일 현재 가격 급등 지역의 고가 아파트 등 거래에 대해 현장정보와 관계기관 자료·세무신고 내용 등을 바탕으로 탈세 여부에 대해 전수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분석 결과, 다운계약·자금원천 불투명 등 탈세 혐의가 발견될 경우 세무조사 대상자로 선정해 3월 중 조사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조사대상은 서울 강남뿐 아니라 용산, 마포를 비롯한 강북권 등 서울 내 다른 가격 급등 지역으로 확대 실시될 예정이다.

국세청은 앞서 지난해 8월9일 이후 4차례에 걸쳐 1375명에 대해 부동산 탈세 관련 세무조사를 실시했다.

지난해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 발표 직후인 8월9일 다주택자 등 부동산 거래과정에서 탈루 혐의가 적발된 286명에 대해 세무조사를 실시했으며, 9월27일에는 강남 재건축 아파트 취득자 등 302명에 대해 세무조사를 벌였다.

또 지난해 11월28일과 올해 1월18일에도 각각 255명, 532명에 대해 추가 세무조사를 실시한 바 있다.

국세청은 현재까지 843명의 부동산 거래 관련 탈세 혐의자로에 대해 세무조사를 실시해 633명으로부터 1048억원의 탈루세금을 추징했으며 596명은 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대기업·대자산가의 변칙 상속·증여에 대한 단속도 계속된다.

국세청 관계자는 “부동산 외 일감몰아주기, 차명계좌 등을 이용한 변칙적인 상속·증여를 검증하기 위해 이달 말 종료 예정이었던 대기업·대자산가 변칙 상속·증여 검증 태스크포스(TF)를 6월 말까지 연장 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뉴스1)

전문가 칼럼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