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독설 멈춘 추미애, 지대 개혁 공론화 박차

박성진 기자

입력 2017-11-13 03:00:00 수정 2017-11-13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여당대표로는 이례적 국회 토론회… 의제 선점… 대권 플랜 일환인듯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지대 개혁’ 공론화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추 대표는 “우리나라가 유독 부동산 임대소득에 대해서 지나치게 관대했다”며 임대료 수익에 대한 세제개편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집권여당 대표로서는 이례적으로 10일 국회에서 관련 토론회까지 열었다. 정치권에서는 추 대표가 ‘대권 플랜’의 한 축을 가동하기 시작한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추 대표가 그간 내세워 온 차별성은 ‘남북 대화론자’와 ‘킹메이커’였다. 최근 여기에 ‘지대 개혁론자’를 추가해 ‘포스트 당 대표’ 행보에 나서겠다는 구상이라는 게 추 대표 측의 전언이다. 추 대표 측 핵심 관계자는 “‘토지, 지대’ 등 의제를 선점해 관련 이슈가 나오면 자연스럽게 ‘추미애’ 이름 석 자를 떠올리는 토대를 마련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추 대표는 최근 정쟁을 일으킬 만한 언행을 자제하고 ‘신중 모드’에 들어갔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현 정부 출범 직후 야당을 향한 독설 논란과 당청 관계에서의 잡음 등으로 정쟁의 한가운데 서 있던 모습과는 대조적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추 대표가 대통령선거에 이어 지방선거까지 승리로 이끌었다는 공적을 자신의 포트폴리오에 넣겠다는 의지가 강하다”고 말했다. 그는 “추 대표가 정치 현안에 매몰되기보다 당 대표로서는 충실한 ‘관리자’ 역할을, 정치인으로서는 한국 사회에 큰 화두를 던지며 차기 대선 주자로서의 입지를 굳히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