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성남 SK V1 tower, 입주 기업 위한 편의시설 눈길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입력 2017-09-12 17:47:00 수정 2017-09-12 17:53: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성남일반산업단지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사람이 머무는 첨단산업단지로 변모할 전망이다. 지난 6월 성남시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성남산업단지관리공단은 ‘성남일반산업단지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성남일반산업단지는 1974년 준공된 산업단지로 경기도에서 손꼽히는 대규모 산업단지다. 하지만 조성된 지 40여년이 지나 기반시설과 입주기업을 위한 편의시설이 부족해 재생사업이 필요한 지역이었다.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LH와 성남시, 성남산업단지관리공단은 입주기업의 의견수렴을 거쳐 성남산업단지를 사람중심의 첨단 산업단지로 탈바꿈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이 사업은 새 정부의 공약이기도 한 도시재생사업의 유형 중 하나로, 단순히 공단의 발전뿐 아니라, 입주기업의 첨단 혁신 및 비즈니스 지원에 초점을 맞춰 진행될 예정이다.

공단 내에는 직원들이 거주할 수 있는 시설이 들어서고, 복지, 편의시설도 함께 들어설 예정이다. 관계자는 제조와 연구, 지원뿐만 아니라 입주 직원들의 생활까지 고려한 복합지식산업센터와 같은 시설을 건립해 성남산업단지를 퇴근 후에도 사람이 머무르는 사람 중심의 첨단 산업단지로 재탄생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성남일반산업단지 중심에 들어서는 ‘성남 SK V1 tower(타워)’ 지식산업센터는 이러한 움직임에 발맞춰 입주 직원을 위한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출 예정이다. 건물 최상부(15~20층)에는 드럼세탁기, 천장형 에어컨 등 프리미엄 빌트인 시스템을 갖춘 기숙사가 들어선다. 또 기숙사 입주인원만을 위한 커뮤니티시설도 조성할 계획이다.

여기에 각 호실의 한쪽 벽을 건물 전면으로 배치하는 설계를 적용해 직원들이 근무를 하면서 외부의 자연경관을 조망할 수 있도록 했고, 채광과 환기도 수월하다. 성남 SK V1 tower는 연면적 14만396㎡, 지하 2층~지상 20층 2개동 규모의 초대형 지식산업센터다. 지하 2층~지상 7층은 제조업체를 위한 공장, 8층~15층은 업무형공장(B동 11~12층 업무시설)으로 구성된다.

성남 SK V1 tower는 서울과 수도권 어디로든 빠른 이동이 가능한 편리한 교통망을 갖췄다. 경부 및 중부, 외곽순환, 분당수서고속도로 등을 통해 서울까지 30분 대에 접근이 가능하다.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ejlee@donga.com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