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동 +팔로우, 동아만의 쉽고 재미있는 부동산 콘텐츠!, 네이버 포스트에서 더 많이 받아보세요

김현미 “도시재생 뉴딜, 7월내 초안 마련”

동아일보

입력 2017-07-14 03:00:00 수정 2017-07-14 07:20:5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천안 원도심 재생사업현장 찾아 연말까지 사업대상 100곳 선정
“도시특성살린 다양한 방식 발굴”


국토교통부가 이달 안에 문재인 정부의 핵심정책인 ‘도시재생 뉴딜 사업’의 선정 요건 등을 담은 공모 계획안을 내놓고 9월부터 100곳 이상의 선정 작업에 들어간다. 또 도시재생 과정에서 임대료가 올라 기존 상인들이 쫓겨나는 ‘젠트리피케이션’을 막기 위해 영세 상인들을 위한 공공임대상가를 마련할 계획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13일 취임 후 첫 도시재생 현장 방문지로 충남 천안시의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현장을 찾아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구체적인 사업지 선정 방법과 공모 지침 등을 담은 공모 계획 초안을 7월 중에 공개하고 지방자치단체와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들을 것”이라며 “9월부터 지자체 공모를 받아 올해 말까지 1차 사업 지역을 정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5년간 총 50조 원을 공적 자금을 투입해 500곳의 옛 도심과 노후 주거지 등을 되살리는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매년 투입될 10조 원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주택도시기금 5조 원, 공기업 재원 3조 원, 국비 2조 원으로 충당한다. 여기에 민간자금이 별도로 투입된다.

이날 김 장관이 찾은 천안 사업 현장은 도시재생의 모범 사례로 꼽히는 곳. 낡은 건물이 밀집된 채 방치됐던 천안 동남구청 일대의 구도심은 현재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민간자금 2400억 원과 국비 60억 원 등 총 2702억 원이 투입돼 22개의 재생사업이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특히 청사 주변의 노후 상가를 리모델링해 청년 창업가와 예술가 등을 위한 공간으로 재활용하는 사업이 주목을 받고 있다.

김 장관은 청년들에게 공간을 싼 임대료로 빌려준 건물주를 만나 “도시재생 뉴딜 사업은 ‘따뜻한 재생’ 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 정부도 ‘따뜻한 둥지’라고 이름 지은 공공임대 상가를 마련해 영세 상인들이 들어가 계속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 하겠다”고 강조했다.

천안=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