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보복 해빙’?…관광업계 “설레발 대신 덤핑 근절 먼저”

뉴스1

입력 2017-11-14 17:29:00 수정 2017-11-14 17:30: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지난 9일 서울 소공동 한 면세점앞에 중국관광객이 줄지어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뉴스1 © News1

중국의 사드 보복에 따른 한국 여행상품 판매 금지 조치인 ‘금한령’이 풀리려는 조짐이 보이면서 중국 전담여행사들이 관광객 유치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관광업계에선 단순한 숫자 늘리기보다 쇼핑 위주의 초저가 상품 판매 단절 등 체질 개선이 더 중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4일 관광업계에 따르면 한중 양국간 외교 관계가 정상화되면서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시점인 2018년 2월 이내엔 단체여행객을 유치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에 맞춰 정부도 ‘방한 관광 활성화 방안’을 최근 발표했으며, 중국 모 기업이 3000명 규모의 인센티브 단체 관광객의 방한을 국내 한 지방자치단체에 제안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장유재 ‘중국 인바운드여행사연합’(KCT) 대표는 그러나 “사드 해빙 분위기와 관련해 중국과 우리나라 내에서 느끼는 온도에 다소 차이가 있다”며 “물론 빨리 중국 여행객을 유치하면 좋지만 현재까지 중국의 현지 여행사 가운데 단체여행 상품을 내놓은 곳도 없고, 뚜렷한 홍보 활동 계획도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단됐던 ‘한중’ 항공 노선을 회복하는 데에도 시간이 필요하다”며 “이럴 때일수록 과거 꾸준히 문제가 제기됐던 쇼핑 위주의 덤핑 상품을 근절하는 게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덤핑 상품은 여행사들이 중국 여행객들을 끌어오기 위한 송객 수수료인 이른바 ‘인두세’를 지급한다거나 숙박·식비 등 최소한의 여행경비도 상품가격에 포함하지 않은 초저가 여행상품을 말한다.

관광업계에선 “보따리상을 관광객처럼 유치하는 일부 여행사들과 면세점도 행태를 개선해야 한다”며 “면세점만 도는 보따리상들을 유치하려고 지급하는 송객수수료 탓에 질이 떨어지는 여행 상품들이 대량으로 만들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매복생 대홍여행사 대표는 “중국 개별 여행객이 늘어나면서 여행객의 수준이 높아졌다”며 “금한령 이전과 같이 수준 낮은 여행상품을 판매하면 국가 이미지도 손상을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3월 금한령 이후 9개월 가까이 굶주리고 있는 중국 전담여행사들은 분명 지금껏 손실을 메우기 위해 또다시 저가 상품으로 여행객 모객에 나설 것”이라며 “중국 전담여행사 관계자들이 매일 대책 마련 회의를 열고 있지만, 뚜렷한 방안이 없어 개별 업체의 양심에 맡기는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중국인 단체 관광객 유치가 확정되지 않음에도 업계에 소문이 도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괜히 설레발을 떨다가 오히려 단체관광 자체가 무산돼 분위기에 악영향을 끼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