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역대 최대규모 1000억원 명품 할인대전 연다

뉴시스

입력 2017-07-17 10:07:00 수정 2017-07-17 10:07: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20일부터 1년에 단 두 번 ‘해외 유명브랜드 대전’ 5개 점포 릴레이 진행
350여개 브랜드, 1000억원 물량으로 인기 명품 브랜드 최대 80% 할인
작년보다 물량 20%, 행사기간 5일 늘려, 하반기 소비심리 깨우기 총력전


신세계백화점이 역대급 1000억원 규모 명품을 최대 80% 할인 판매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20일부터 본점, 강남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경기점에서 해외 명품을 최대 80%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이는 연중 최대 명품 할인행사 ‘해외 유명브랜드 대전’을 연이어 펼친다.

참여 브랜드만 350여개, 총 1000억원 물량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선보인 명품 할인행사보다 20% 가량 물량을 늘리고, 행사기간도 총 26일로 5일 가량 늘렸다.

여름에 열리는 봄·여름 상품 중심의 행사임을 감안하면 기네스급 물량이다.대규모 명품 할인행사의 첫 시작을 알리는 본점은 두 번에 걸쳐 행사가 진행된다.

1단계에서는 오직 신세계에서만 만날 수 있는 단독 브랜드들을 먼저 선보이고, 2단계에서는 아르마니 꼴레지오니, 조르지오 아르마니 등 전통 명품브랜드가 펼쳐진다.

20일부터 4일간은 분더샵 여성·남성, 분더샵클래식, 마이분, 분주니어, 슈컬렉션, 핸드백컬렉션, 트리니티 등 모든 신세계 명품 편집숍과 신세계 단독 브랜드인 사카이, 요지야마모토, 피에르아르디, 로베르끌레제리 등을 총망라해 트렌드에 민감한 패피(패션피플)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어 25일부터는 2단계 행사로 아르마니 꼴레지오니, 조르지오 아르마니, 엠포리오 아르마니, 막스마라, 메종 마르지엘라, 닐바렛 등 전통적인 명품브랜드들이 가세해 행사의 열기를 이어간다.

본점에 이어 릴레이로 진행되는 강남점, 경기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에서도 신세계백화점이 직접 운영하는 명품 편집숍 브랜드들을 최대 8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

‘분더샵 여성’에서는 스텔라매카트니 핸드백을 60% 할인된 43만 6천원에 선보이고 ‘분더샵 남성’에서는 알렉산더 맥퀸 티셔츠를 27만원, 드리스 반 노튼 코트 93만원, 오프화이트 스웨트셔츠 33만원 등 40%에서 최대 8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남성 럭셔리 클래식 의류를 선보이는 ‘분더샵 클래식’에서는 PT01 남성 면바지 25만8000천원, 볼리올리 재킷을 63만원에 판매하고, 아동 편집숍 ‘분 주니어’는 겐조 반바지를 6만원, ‘슈컬렉션’에서는 40~70% 할인율로 니콜라스 커크우드 샌들 33만원, 폴앤드류 슬리퍼 37만5000원에 선보인다.

이어 신세계 단독 브랜드들의 인기상품들도 다양하다.‘로베르 끌레제리’, ‘피에르아르디’ 등 세계적인 럭셔리 슈즈 브랜드들의 상품을 40~80%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고, ‘요지야마모토’에서는 셔츠를 31만6000원, ‘사카이’는 스커트와 원피스를 각각 35만6000원, 63만6000원에 내놓는다.

조르지오아르마니, 아르마니꼴레지오니, 키톤, 막스마라, 에트로, 마르니 등 정통 명품 브랜드들은 40%에서 최대 60% 할인된 가격으로 준비했다.알렉산더왕, 끌로에, 메종마르지엘라, 스텔라맥카트니, 드리스반노튼, 닐바렛, 비비안웨스트우드, 폴스미스 등 최신 트렌드로 인기몰이 중인 컨템포러리 브랜드들도 40~60% 할인된 가격으로 행사에 나선다.

신세계백화점 박순민 영업전략담당은 “신세계가 단독으로 선보이고 있는 다양한 명품 브랜드부터 고객들에게 인기몰이 중인 해외 컨템포러리 브랜드까지 최대 80%까지 할인해, 명품 쇼핑을 계획하고 있는 소비자들에게 합리적인 쇼핑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