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하절기 편의점 대표 음료’ 등극…탄산음료·생수 제쳐

뉴시스

입력 2017-03-20 14:50:00 수정 2017-03-20 14:50: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CU “지난해 3~8월 음료중 커피비중 21%…탄산음료 11%·생수 7%보다 높아”
‘아이스 드링크’ 분야선 커피 비중 70% 급증… 관련 커피 제품 출시 잇달아


커피가 하절기 편의점 대표 음료로 자리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CU(씨유)가 본격적으로 기온이 상승하는 3월부터 8월까지 매출을 분석한 결과, 음료 카테고리 내 커피의 매출 비중이 2015년 16%에서 2016년 21%로 크게 증가했다.

이는 음료 카테고리 내에서 가장 높은 비중으로, 탄산음료(11%), 생수(7%)와 비교하면 2~3배 가량 높은 수준이다.

특히, 편의점 대표 여름 상품 아이스 드링크(커피, 기타 음료)에서도 커피가 강세를 보였다. 2014년 5:5 비율로 비슷한 매출 비중을 보였던 커피와 기타 음료의 매출은 지난해에는 20% 이상 격차가 벌어지며 커피 비중이 70%까지 확대됐다.

이렇게 커피의 매출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이유는 커피 문화가 보편화 되면서 고객층이 두터워진 데다 구매 빈도 역시 지속적으로 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들어 해외 프리미엄 원두를 직소싱해 커피 본연의 품질을 높인 편의점 커피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진 영향도 크다.

실제로 아이스 드링크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30%나 훌쩍 뛰었다.

CU(씨유)는 이러한 아이스 드링크의 인기가 올해에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아메리카노 스위트’, ‘블랙 아메리카노’, ‘헤이즐넛향 커피’ 등 올 시즌 출시되는 14종의 상품 중 70% 이상을 커피 제품으로 구성했다.

델라페 커피는 커피 추출액 함유량을 기존 20~30%에서 50%로 늘려 GET(겟)커피 특유의 풍부하고 부드러운 맛을 강조했다. 또한, 콜드브루 커피를 파우치 형태로 출시하는 등 차별화된 메뉴로 탄탄한 라인업을 갖췄다.

패키지 역시 전면 개편했다. CU(씨유)는 지난해 업계 최초로 선보인 BGF리테일의 통합 PB브랜드 캐릭터 ‘헤이루 프렌즈 (HEYROO Friends)’를 패키지에 입혀 델라페만의 친근한 이미지를 전달한다.

새로운 형태의 델라페도 선보인다. CU(씨유)는 ‘델라페 캔 라임사이다’와 ‘델레페 캔 카페라떼’를 이달 말 출시할 예정이다. 캔 델라페는 기존 파우치 델라페가 담기 어려웠던 탄산음료, 유가공품을 캔 형태로 가공해 컵얼음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한 상품이다. 음료 원액을 담아 얼음이 녹아도 진한 맛을 느낄 수 있으며, 컵얼음과 동반 구매시 200원의 가격 할인도 받을 수 있다.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이승택 MD(상품기획자)는 “최근엔 여름 날씨가 예년보다 빨리 찾아오며 3월부터 컵 얼음과 아이스 드링크의 매출이 급증하는 추세”라며 “다양한 고객 기호에 맞춰 전문점 못지 않은 차별화된 음료로 시원한 여름맞이를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