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각도에서 봐도 선명… LCD 끝판왕”

서동일기자

입력 2017-03-20 03:00:00 수정 2017-03-2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LG전자 ‘나노셀TV’ 기술적용 제품 생산 늘려
OLED TV와 함께 글로벌 시장 공략


LG디스플레이 연구원이 17일 경기 파주시 LG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LG전자의 나노셀TV에 적용되는 편광판의 특장점을 설명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5년간의 연구개발(R&D) 과정을 거쳐 만든 나노셀TV는 액정표시장치(LCD) TV 중 가장 진화한 형태입니다.”

LG전자 TV상품기획팀의 이희영 부장은 17일 경기 파주시 LG디스플레이 사업장에서 열린 기술설명회에서 나노셀TV를 LCD TV의 ‘끝판왕’이라고 소개했다. LG전자의 LCD 기술이 모두 집약된 제품이라는 뜻이다. LG전자는 올해 출시할 ‘슈퍼 울트라HD TV’ 30여 종 중 절반 이상에 나노셀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나노셀TV는 1nm(나노미터·1nm는 10억분의 1m) 크기 미세 분자구조를 활용한 기술이다. 패널 위에 미세 분자를 덧입혀 색의 파장을 나노 단위로 정교하게 조정한다. TV 경쟁력의 핵심인 색의 정확도와 재현력을 최대한 끌어올린 것이다. 유해물질이 없는 염료를 사용해 친환경성을 높였다.

TV 시야각을 넓힌 것도 특징이다. LG전자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0명 중 8명이 TV 정면을 기준으로 좌우 약 30도 반경 속에서 TV를 시청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노셀TV는 이 반경 속에서 색 왜곡 현상이 전혀 없다는 게 LG전자 측 설명이다. TV가 놓인 거실의 한쪽 구속에서 실내 자전거를 타거나 소파에 누운 채 TV를 볼 때, 거실에 여러 명이 둥글게 앉아 TV를 봐도 모두 동일한 화질을 즐길 수 있다는 얘기다.

화면에 반사되는 빛의 양도 기존 LCD TV 제품들보다 30% 이상 줄였다. 거실에 밝은 등이 켜져 있거나 햇볕이 TV를 곧바로 비춰도 빛의 방해를 받지 않고 TV를 볼 수 있다.

LG전자는 올해부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와 나노셀TV 등 두 제품군을 앞세워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나노셀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는 55인치가 240만∼360만 원, 65인치가 450만∼650만 원이다. OLED TV보다는 다소 가격이 낮다.

LG전자 측은 “이미 중국 TV 제조업체 스카이워스, 콩카 등으로부터 나노셀 디스플레이 주문이 밀려들고 있다”고 말했다.

서동일 기자 do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