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침대 리콜지연 불만 확산…1600명 집단소송 참여

뉴시스

입력 2018-05-17 09:12:00 수정 2018-05-17 09:13:2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대진침대가 방사성 물질 ‘라돈’ 검출로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수거 명령을 받았지만 교환이 늦어지면서 소비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그사이 라돈 피해에 대한 집단소송 참여자는 1600여명으로 늘어났다.

대진침대는 ‘발암물질’ 논란이 불거진 이후 두 차례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라돈’이 검출된 제품에 대해 리콜을 하겠다고 밝혔으나 교환물량 부족을 이유로 지연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포털사이트 다음에 개설된 ‘라돈침대(대진) 피해자 모임’ 카페에는 리콜 지연을 성토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수거도 전화도 안 하는 대진 답답하다”, “오전 내내 전화를 돌렸다. 너무 성의 없는 회사에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 “정부 차원에서 서둘러서 회수해주든지 해야 한다. 방사능 덩어리를 집에 두고 가져가기만 바라는 한심한 현실”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대진침대가 홈페이지에 게시한 상담전화는 문의로 폭주로 인해 대부분 연결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온라인으로도 리콜 신청이 이뤄지고 있으나 이 역시 회신이 늦다는 불만이 크다.

일부 교환이 이뤄진 경우에도 불안감을 토로하는 경우가 많다. “새 것으로 교체했는데 완전 찝찝하다”, “리콜 침대 안에 찢어 보고 싶다. 돌려막기로 천갈이만 해서 보내는건지…”라는 글이 줄을 잇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라돈’ 검출에 대한 청원글이 하루에 수건씩 게시되고 있다. ‘확실한 진상규명과 기간제한 없는 보상’을 청원한 글에는 2주만에 5천명이 넘는 시민이 동의 의사를 밝혔다. 리콜 대신 환불 조치를 해달라거나 다른 침대회사 제품도 라돈 측정을 해야 한다는 의견도 이어지고 있다.

‘대진침대 라돈 사건 집단 소송’ 인터넷 카페에는 16일 현재 8900여명이 가입해 있다. 이중 1,600명이 넘는 이가 소송 참여의사를 밝힌 상태다. 특히 라돈 침대의 방사선 피폭량이 기준치를 크게 넘어선 것으로 확인되면서 동참 인원이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집단소송을 진행중인 법무법인 태율의 김지예 변호사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변호사와의 상담을 기다리느라 아직 신청 안 한 이들도 많다”며 “참여 인원이 꾸준히 증가하는 만큼 5천명 정도는 함께 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표본이 커지면 질병 발생률 등의 입증이 쉬워진다”며 “본인 확인을 위한 집단소송 플랫폼 사이트를 만들어 인원을 취합한 후 1~2주 안에 소장을 제출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