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이용자 4명 중 1명 사이버폭력 경험…가해자 절반 ‘미안, 후회’

뉴시스

입력 2018-02-12 15:04:00 수정 2018-02-12 15:06:1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우리나라 인터넷 이용자 4명 중 1명이 최근 6개월 이내에 사이버폭력 가해 또는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지난해 9월 25일부터 11월 3일까지 40일간 교육수혜자 총 7408명을 대상으로 사이버폭력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사이버폭력 가해 및 피해 경험율이 26.0%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사이버 갈취’ 유형을 새롭게 추가해 7개 유형별 발생원인 등을 조사했다.사이버 갈취란 온라인 상에서 사이버 머니, 스마트폰 데이터, 게임 아이템 등을 강제로 뺏는 행위를 말한다.

조사 결과 타인에게 사이버폭력을 ‘가한 경험이 있다’에 학생 16.2%, 성인 18.4%가 응답했고, ‘피해경험이 있다’에는 학생 16.6%, 성인 23.1%로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학생의 경우 사이버폭력 가해·피해 경험이 초등학생과 고등학생에 비해 높게 나타났으며, 성인의 경우 20대와 30대가 가해·피해 경험이 높게 나타났다.

학생의 사이버폭력 가해 경험 경험율은 16.2%로 2015년 대비 약 1.3%p 감소했다. 다만 중학생의 사이버폭력 경험율(가해+피해)은 증가한 것이 특징이다.
학생의 최근 1년 이내 사이버폭력 피해 경험율은 16.6%로 2015년 피해 경험율(17.2%)에 비해 다소 떨어지나 유사한 수준을 보였다.

성인의 사이버폭력 가해 경험 경험율은 18.4%로 전년(17.9%) 대비 다소 증가했다. 사이버폭력 피해 경험율도 23.1%로 전년(22.3%) 대비 다소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사이버 언어폭력이 학생 15.1%, 성인 15.3%로 가장 높았으며, 특히 성인의 경우 언어폭력 다음으로 사이버 스토킹(11.6%)과 사이버 성폭력(11.9%)의 피해 경험율이 높게 나타났다.

또한 사이버폭력 가해·피해 경험자 중 학생은 ‘채팅/메신저’(가해:50.3%·피해:45.6%)상에서, 성인은 ‘SNS’(가해:40.6%,피해:35.2%) 상에서의 경험이 가장 많은 반면, ‘온라인 게임’ 공간에서의 가해 경험율은 학생이 41.5%, 성인이 9.8%로 가장 큰 차이를 보였다.

가해 발생 원인으로는 ‘상대방이 싫어서’(학생:42.2%, 성인:33.7%) 혹은 ‘상대방이 먼저 그런 행동을 해서’(학생:40.0%, 성인:35.9%) 등 의도적으로 피해를 준 경우가 가장 많았다.
다만 가해 후 심리를 살펴본 결과, ‘미안하고 후회스러웠다’의 응답이 학생 51.5%, 성인 57.2%로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돼 사이버폭력 피해의 심각성을 인지할 수 있는 교육을 통해 개선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앞으로 방통위는 “사이버폭력의 실태를 진단하고 대응하기 위해 실태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바른 인터넷 이용방법을 이해할 수 있도록 사이버폭력 예방 등 인식개선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 건전한 인터넷이용문화 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