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QR코드 찍어 물건 산다

김준일 기자

입력 2018-12-07 03:00:00 수정 2018-12-0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BC카드, 업계 첫 ‘QR결제’ 도입… 국제표준 적용 해외서도 사용 가능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근처의 GS25 편의점. 회사원 김모 씨는 음료수와 과자를 골라 계산대 앞으로 갔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페이북’을 클릭한 뒤 앱에 표시된 QR코드를 단말기에 갖다 대자 바로 결제가 끝났다. 편의점에서 결제하면 쌓이는 신용카드 포인트 혜택도 받았다. 이는 BC카드가 국내 카드업계 최초로 선보인 ‘QR코드 결제 서비스’다.

실물 카드 없이 QR코드로 결제하는 ‘모바일 간편결제’가 국내에서도 확산되고 있다. 간편결제 강국으로 떠오른 중국과 비교하면 아직 걸음마 단계지만, 주요 카드사가 잇따라 서비스 도입을 앞두고 있어 시장이 빠르게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6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BC카드와 신한카드, 롯데카드는 3사 공동으로 ‘부착형’(스티커형) QR결제 서비스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 가맹점이 별도의 단말기를 설치하지 않고 QR코드가 새겨진 스티커만 붙여 놓으면 고객이 스마트폰 앱으로 이를 찍어 결제하는 방식이다.

QR코드 결제를 선도하는 중국에선 이 같은 스티커형 방식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단말기 설치비용이 들지 않고 푸드트럭, 노점에서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비(非)금융회사인 알리바바, 텐센트 등 정보기술(IT) 기업이 간편결제 시장을 이끌면서 고객의 은행 계좌에서 상점 계좌로 돈이 이체되는 방식이 주로 쓰이고 있다.

이와 달리 한국에선 카드사들이 QR코드 결제 시장에 선도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전체 결제금액의 55%가 신용카드로 결제될 정도로 신용거래 의존도가 크고 카드사가 닦아놓은 거래 기반을 활용할 수 있어서다.

신용카드 기반의 QR코드 결제는 일일이 현금을 충전하거나 계좌 잔액을 유지해야 하는 불편함이 없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QR코드로 결제할 때의 편리함과 기존 플라스틱 카드가 주는 혜택이 얼마나 잘 융합되느냐에 따라 시장이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BC카드가 10월 초 시작한 QR코드 결제 서비스는 호환 문제로 인해 국내 QR코드가 해외에서 사용되지 않는 단점을 극복했다. 국제결제표준 규격을 따르기 때문에 비자카드, 마스터카드 등 글로벌 카드사와 상호 호환할 수 있게 된 것이다.

BC카드 관계자는 “서비스 도입 이후 QR코드 결제 사용자를 분석해 봤더니 20대가 가장 많았다”며 “시장 트렌드에 민감한 20대가 향후 소비생활을 주도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국내에서도 QR코드 결제가 빠르게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종=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