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들 수면부족은 인터넷 게임 탓”

이재명기자

입력 2018-02-14 03:00:00 수정 2018-02-1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한림대 연구팀 5만7425명 분석

중학생 자녀가 인터넷을 하느라 잠을 설쳤다면 공부가 아니라 게임이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효근 한림대 성심병원 이비인후과 교수팀은 2014∼2015년 청소년건강행태조사에 참여한 중학생 5만7425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7시간 미만을 자는 학생의 비율이 26%였다고 13일 밝혔다. 수면시간이 7∼8시간인 학생은 31.1%, 8∼9시간은 29%, 9시간 이상은 13.9%였다. 중학생 절반 이상이 권장 수면시간인 8시간을 자지 못하는 셈이다.

인터넷 사용과 수면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7시간 미만 수면 그룹은 9시간 이상 수면 학생보다 2시간 이상 게임 등 놀이 목적으로 인터넷을 사용한 비율이 56% 많았다. “잠의 질이 낮다”고 답한 학생일수록 놀이 목적으로 인터넷을 사용한 비율이 높았다. 반면 공부 목적으로 인터넷을 많이 사용하는 그룹에서는 수면과 인터넷 사용의 상관관계가 뚜렷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SNS 등을 하느라 잠을 늦게 자고, 수면 부족이 자기조절 능력을 떨어뜨려 인터넷 중독을 부르는 악순환이 생길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실렸다.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