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코·삼성페이 제휴…간편결제 시장 판도 바뀔까

스포츠동아

입력 2017-11-15 05:45:00 수정 2017-11-15 05:4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페이코 이용자도 삼성페이로 결제 가능

NHN페이코는 삼성전자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간편결제 시장 확대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페이코는 삼성페이의 강점인 오프라인 결제 범용성을 확보하고, 삼성페이는 온라인 결제처를 크게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NHN페이코는 앞으로 페이코 애플리케이션에 삼성페이 결제를 탑재하고, 마그네틱 보안 전송 기술(MST) 결제방식을 지원한다. MST는 모바일 기기 하나로 신용카드·멤버십 카드·기프트 카드·백화점 카드 등을 사용해 결제할 수 있도록 해준다. 가맹점이 별도의 단말기나 동글을 설치하지 않고도 모바일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번 제휴로 페이코 이용자들은 기존 페이코 가맹점에서만 가능했던 오프라인 결제를 삼성페이를 지원하는 전국 오프라인 상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삼성페이 역시 페이코의 인프라를 활용해 온라인 결제 범위를 대폭 확대한다. NHN페이코의 계열사이자 전자지급결제대행업체(PG)인 NHN KCP의 결제창 연동을 통해 10만 온라인 결제처를 확보하게 됐다. 한게임과 코미코 등 NHN엔터테인먼트의 콘텐츠 서비스에서도 삼성페이 결제를 지원할 예정이다. 삼성페이는 또한 페이코의 선불결제수단 ‘페이코 포인트’를 신규 결제수단에 추가한다.

정연훈 NHN페이코 대표는 “페이코가 근거리무선통신(NFC)과 바코드 결제에 이어 MST결제방식까지 지원하며 오프라인 결제 범용성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아직은 초기 단계인 오프라인 간편결제 시장이 더 확대될 수 있도록 삼성페이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