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0가구 중 6가구 자기집 보유…‘역대 최고’

뉴시스

입력 2019-05-16 16:21:00 수정 2019-05-16 16:23: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작년 전국 자가점유율 57.7%, 자가보유율 61.1%
생애최초 주택마련 소요연수 7.1년
평균 거주기간 7.7년, 자가가구는 10.7년, 임차가구는 3.4년



지난해 자기 집을 보유한 전국의 가구가 열중 여섯 가구꼴로 역대 최고치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저 주거기준에 못 미치는 가구도 전년보다 02%포인트(p)감소한 5.7%에 그쳤다.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을 때 소요되는 집장만 기간을 뜻하는 주택구입가격배수(PIR)도 5.5배에 그쳤다. 하지만 지난해 집값이 많이 오른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은 PIR이 6.9배로 되려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국토교통부가 16일 발표한 ’2018년도 주거실태 조사결과‘에 따르면 자가보유율은 61.1%, 자가점유율은 57.7%에 달했다. 이번 발표는 작년 6월부터 12월까지 전국의 6만 표본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강미나 국토연구원 주택토지연구본부 선임연구위원은 “자가 점유율이 높아지는 데는 여러 가지 정책 효과가 지금 나타나고 있다고 여겨진다”고 분석했다.

자가보유율은 ▲도 지역이 70.3%로 가장 높았고 ▲광역시 63%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54.2%의 순으로 높았다. 자가점유율은 도 지역이 68.3%, 광역시 60.2%, 수도권 49.9%였다. 집값이 상대적으로 비싼 수도권은 자가 보유율과 자가 점유율 모두 타 지역에 비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자가보유율은 전체 가구 대비 자기집을 보유한 가구의 비중을, 자가점유율은 자기집에 거주하는 가구의 비중을 각각 뜻한다.

보증금 있는 월세 비중이 전체 대비 19.8%로 ’자가‘의 뒤를 이었고, 전세가 15.2%를 각각 차지했다. 전월세 임차가구 중 월세가구 비중은 2016년까지 가파르게 증가하다가 작년 이후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월세가구는 보증금 있는 월세, 보증금 없는 월세, 사글세, 연세, 일세를 포함한다.

주택구입가격배수(PIR)도 5.5배(중위수)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조사됐다.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으면 집을 5.5년 만에 살 수 있다는 뜻이다. PIR은 집값이 상대적으로 비싼 수도권이 6.9배로 가장 높았고, 이어 광역시 5.6배, 도지역 3.6배의 순으로 높았다. 임차가구 월소득 대비 월임대료 비율(RIR)은 15.5%로 전년(17.0%)보다 1.5%포인트(p) 하락했다.

지난해 최저주거수준에 못 미치는 가구수도 111만가구(5.7%)에 달했다. 전년(114만가구)보다 0.2%p(3만가구) 감소한 것이다.

반면 생애 최초 주택 마련 소요 연수는 지난해 7.1년으로 전년(6.8년) 대비 소폭 증가했다. 소요 연수는 노무현 정부때인 2006년 8.1년에 달했고, 이명박 정부 때인 2010년 8.5년으로 상승했다. 이어 2014년 6.9년, 2016년 6.7년, 2017년 6.8년에 이어 2018년 7.1년으로 늘어났다. 소요연수 증가는 소득수준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1인 가구 등이 늘어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전체 가구의 평균 거주기간은 7.7년에 달했다. 자가 가구는 평균 10.7년을, 임차가구(무상제외)는 3.4년을 거주했다. 수도권(6.3년)이 거주기간이 가장 짧았다. 이어 광역시(7.4년), 도지역(10.2년)의 순이었다.

가장 필요한 주거지원 프로그램을 묻는 질문에는 ’주택구입자금 대출 지원이 조사대상 가구의 31.7%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전세자금 대출지원(18.8%), 장기공공임대주택 공급(13.6%) 등의 순이었다. 자가가구와 전세가구는 ‘주택구입자금 대출지원’을, 월세가구는 ‘전세자금 대출지원과 월세지원을 시급한 주거지원 프로그램으로 각각 꼽았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