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목소리 엄중… 5G완성도 높이겠다”

곽도영 기자

입력 2019-04-12 03:00:00 수정 2019-04-1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박정호 SKT사장 긴급 임원회의
불법보조금-불통 등 잇단잡음 응답… 끊김 현상 해소에 시간 소요 인정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사진)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5G 서비스 품질에 대해 “고객의 목소리를 엄중히 받아들이고 품질 제고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5G 시장 과열과 소비자 비판에 대해 직접 입을 연 것이다.

3일 통신3사가 1호 5G 서비스 가입자를 탄생시키며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달성했지만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통신 끊김 현상 등 ‘5G폰 불통’ 문제가 연일 제기되고 있다. 또 불법 보조금이 과열 양상을 띠면서 방송통신위원회가 나서 경고까지 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박 사장은 10일 긴급 임원회의를 열고 “오랫동안 5G 서비스를 기다려온 고객의 기대를 충족시키고 있는지 돌아봐야 한다”며 “커버리지, 속도, 콘텐츠 등 모든 면에서 완성도를 빠르게 높여 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온·오프라인을 달군 소비자 불만에 대해서도 “국내 소비자는 통신 기술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가 매우 높다. 이러한 관심과 애정이 있었기에 세계 최초 5G 상용화가 가능했던 것”이라며 “5G를 선택하는 고객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최고의 품질을 제공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5G 서비스가 완성도를 갖추기까지 일정 시일이 걸릴 것이라는 점도 인정했다. 5G와 롱텀에볼루션(LTE) 네트워크 전환 시 끊김 현상 등이 완전히 해결되려면 최소 한 달이 필요하다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박 사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LTE도 현재와 같은 촘촘한 커버리지를 갖추기까지 수년이 걸렸다. 중요한 것은 고객과의 솔직한 소통이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12일 지역별 5G 커버리지 맵을 홈페이지에 올린다. 앞서 KT도 커버리지 맵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