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담당자가 본 입사 결정짓는 ‘결정적 한방’…2위 자격증, 1위는?

뉴시스

입력 2019-03-14 08:49:00 수정 2019-03-14 08:51: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인사담당자, 신입 및 경력 구직자 모두 1위로 ‘직무 관련 경험’ 꼽아
2위는 인사담당자 ‘자격증’, 신입 구직자 ‘면접스킬’로 시각차



본격적인 상반기 공채시즌이 열린 가운데입사를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요인에 대해 채용담당자와 구직자 모두 ‘직무 관련 경험’을 꼽았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신입 구직자 1081명과 경력 구직자 1105명, 인사담당자 106명에게 ‘최근의 채용트렌드 변화를 비추어 볼 때, 귀하는 다음 중 입사를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요인 1가지’를 물은 결과, ‘직무 관련 경험’(경력직의 경우 경력사항)이 무려 43%의 지지를 받으며 1위에 꼽혔다.

기존의 스펙 위주의 선발에서 블라인드 채용이 자리를 잡으며 갈수록 지원직무에서의 적합성이 중요한 평가기준으로 떠오르고 있다. 2, 3위에는 근소한 차이로▲’직무 관련 자격증’(12%)과 ▲’면접스킬’(11%)이 각각 선택됐다. 이 외에도 ▲’학력’(7%), ▲’자기소개서’, ’전공’(5%), ▲’나이’, ’외모·인상’(4%) 순으로 입사를 당락 짓는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꼴찌는 ▲’학점(1%)이 차지했다.

교차분석 결과 흥미로운 사실도 발견됐다. 먼저, ▲’직무경험’에 대해 신입 구직자(45%), 경력 구직자(39%), 그리고 인사담당자(52%) 3者가 공통으로 1위에 꼽아 그 중요성을 입증했다.

그중에서도 인사담당자가 가장 높은 비율로 직무경험을 선택해 눈길을 끈다. 인사담당자가 후순위로 중요하게 생각한 항목은 ▲’자격증’(17%)이었다. 경력 구직자 역시 2순위로 자격증(15%)을 꼽았다.

하지만 신입 구직자만 유일하게 ▲’면접스킬’(13%)을 입사에서 두 번째로 중요하게 여긴다고 선택했다. 인사담당자와 경력직 구직자는 지원직무에서의 관심과 적합도를 객관적으로 증명해 보일 수 있는 장치로 ‘자격증’을 꼽은 데 비해, 신입 구직자는 면접 및 면접에서의 활동사항을 좀 더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인사담당자는 직무경험>자격증에 이어 ▲’나이’, ‘외모·인상’ 그리고 ‘면접스킬’(각 5%로 동률)을 중요하게 본다고 꼽은 점이 특기할 만하다. 특히 ‘나이’와 ‘‘외모·인상’을 선택한 비율 역시 신입 및 경력직 구직자보다 인사담당자에게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 구직자 62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뜨는 스펙. 지는 스펙’ 설문조사 결과와 일치한다. 갈수록 중요성이 높아지는 일명 뜨는 스펙에 ▲’직무 관련 경험’(29%)과 ▲’직무/전공 자격증’(21%)이, 반대로 준비에 소홀해지는 스펙에는 ▲’학점’(18%)과 ▲’봉사활동’(13%)이 각각 1, 2위에 꼽힌 것과 일맥상통한다.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기업별 모집규모가 세분화되고 선발기준이 직무 중심으로 향해 가는 만큼 현재의 채용트렌드에 대해 구직자와 인사담당자의 의견이 일치했다”고 설문소감을 전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