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출석한 이낙연 총리 “靑경제라인 교체 요구… 대통령이 살피고 있다”

유근형 기자

입력 2018-09-14 03:00:00 수정 2018-09-1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임종석 ‘꽃할배’ 표현 부적절”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야당의 장하성 대통령정책실장 등 경제라인 교체 요구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문제가 있는지를 충분히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잘못된 경제정책을 주도하는 장 정책실장, 김수현 대통령사회수석비서관, 홍장표 소득주도성장 특별위원장 등의 경질을 대통령께 요청할 생각이 있느냐”는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총리는 “기본적으로 대통령의 측근 보좌 인력에 대한 거취를 총리가 말하는 것은 흔히 생각하는 총리의 영역이 아니다”라고 전제한 뒤 “지난번 (홍장표) 경제수석을 교체하셨듯이 대통령께서 문제가 있는지를 충분히 살피고 있다”고 밝혔다.

정치권에서는 이 총리가 야당의 경제 라인 교체 요구에 대해 방어적 태도를 취하는 대신 사실상 호응한 것으로 해석하는 분위기다. 일각에서는 소득주도성장 논란 속에서도 ‘장하성 지키기’에 나섰던 청와대의 기류가 바뀌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이에 총리실 고위 관계자는 “이 총리 발언은 청와대 인사가 총리의 영역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청와대가 경질을 검토하고 있다는 뜻이 아니다”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한편 이 총리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남북 정상회담 동행 요청을 거부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등을 ‘꽃할배’를 거론하며 비판한 데 대해 “적절한 표현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