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웹툰 작가 수익 월 1800만원…작가들의 고충 1위는?

박태근 기자

입력 2018-09-12 09:37:00 수정 2018-09-12 10:35: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네이버 웹툰 작가의 연평균 수익이 연평균 2억 2000만원이라는 집계가 공개되면서 웹툰작가들의 노동강도에도 관심이 쏠린다. 웹툰 작가들의 고수익에는 대부분 고강도 장시간 노동이 전제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지난달 공식홈페이지에 게재한 '만화·웹툰 작가실태 기초조사'에 따르면, 만화·웹툰 작가들이 창작 활동을 할 때 가장 어려움을 느끼는 부분은 '휴식시간 부족'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조사에서 만화·웹툰 작가들의 창작 활동 어려움 중 가장 높은 점수(5점 만점)를 얻은 항목은 휴식 시간 부족(4.27점)이었다.

이어 차기작 준비 기간 중 경제적 어려움(4.27점), 창작 시간 전반의 작업 시간 부족(4.22점), 과도한 작업으로 인한 건강 악화(4.22점), 연재 마감에 대한 부담감(4.07점)이 4점을 넘겼다.

또 불규칙한 소득으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3.87점), 창작 공간 확보의 어려움(3.35점), 플랫폼 혹은 출판사와의 신뢰 관계(3.25점), 악플에 대한 스트레스(3.23점), 직업에 대한 부정적 인식(2.39점)이 그 뒤를 이었다.

만화·웹툰 작가들의 하루 평균 창작 활동 시간은 10.8시간이며, 10~11시간이라는 응답(25.2%)이 가장 높았다.

특히 하루 평균 14시간 이상 창작 활동을 한다는 응답이 20.5%였는데,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이는 수면시간과 식사시간을 제외한 모든 시간을 창작 활동에 쏟는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인기 웹툰작가 기안84도 과거 웹툰작가로서의 삶에 대한 고충을 토로한 바 있다. 그는 2015년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고속도로에서 밤에 운전을 하는데 이상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내가 미쳤나 생각이 들었다. 차는 120km를 밟고 있었다. 간신히 차를 갓길에 세웠다. 공황장애가 맞더라. 자제력을 잃을 것 같았다"고 아찔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군대 있을 때나 대학교 때는 단체의 울타리가 있고, 사람들과 어울리며 감정을 교류하는데 만화를 그리면서는 혼자 있게 됐다. 7년 정도 그림을 그렸을 때 공황장애가 왔다"고 고백했다. 또 "웹툰 작가의 삶은 주식 같은 거다. 조회 수가 오르는 사람도 있고 내리는 사람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네이버웹툰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작품을 연재한 웹툰 작가 300여명의 수익을 정리해 11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네이버웹툰 연재 작가들의 연평균 수익이 2억 2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 달에 1800만원을 버는 셈이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