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中 상하이에 ‘연간 50만 대 생산 규모 공장’ 짓기로

전채은기자

입력 2018-07-11 02:00:00 수정 2018-07-11 02:01: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블룸버그통신, “2~3년 내 린강 개발특구에 설립 예정” 보도, 상하이 시 “적극 지원할 것”
트럼프 발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관세 상승 여파를 피하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
트럼프가 어떤 반응 내놓을지 관심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에 연간 50만 대의 차량을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짓는다. 관세 전쟁의 여파를 피하기 위한 미국 기업들의 움직임이 빨라지는 모양새다.

10일(현지 시간) 미국 블룸버그통신 등은 테슬라가 2~3년 이내에 상하이 린강 개발특구에 연간 50만 대 생산 능력을 갖춘 공장을 짓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같은 날 상하이 시 정부도 테슬라의 생산 시설 투자 계획에 합의했다며 “테슬라의 자동차 생산과 판매를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테슬라가 상하이에 짓기로 한 공장은 외국에 짓는 공장 중에서는 가장 규모가 크다.

테슬라의 이번 결정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촉발한 미중 무역갈등이 주된 이유인 것으로 분석된다. 모든 차를 미국에서 만드는 테슬라는 무역갈등에 따른 관세 상승의 여파를 피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테슬라는 캘리포니아 주에 조립 공장을, 네바다 주에 배터리 공장을 두고 있다. 블룸버그는 중국에 공장을 세우면 테슬라는 운송비용과 부품 생산 비용을 낮출 수 있다고 분석했다.

관세를 둘러싼 갈등을 이유로 미국 이외의 지역으로 공장을 확장한 기업은 테슬라뿐만이 아니다. 지난달 25일 유명 미국 오토바이 제조업체인 할리데이비슨도 유럽연합(EU)의 보복관세를 이유로 미국 내 일부 생산시설을 해외로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오토바이 제조사 인디언 모터사이클 역시 지난달 29일 미국 아이오와 주에 있는 공장 일부를 유럽 폴란드로 이전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 기업들에 대해 트위터 등을 통해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은 바 있어, 테슬라의 결정에 대해서도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전채은기자 chan2@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