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평균 4.1일…휴가비 62만6000원

뉴시스

입력 2018-07-10 12:08:00 수정 2018-07-10 12:09: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5인 이상 기업의 여름휴가 일수가 평균 4.1일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0.2일 늘어난 수치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최근 전국 5인 이상 585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8년 하계휴가 실태조사’를 실시, 10일 이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여름휴가 일수는 평균 4.1일로 전년보다 0.2일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주말 등을 포함한 실제 여름휴가 일수는 약 6~9일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4.8일, 300인 미만 기업이 4.0일로 나타났다. 300인 이상 기업은 전년(4.5일)보다 0.3일 증가했으며, 300인 미만 기업은 전년(3.8일)보다 0.2일 늘었다.

조사 대상 기업의 인사 담당자들은 예년에 비해 연차휴가 사용 분위기가 자유로워졌다고 응답했다.

인사 담당자의 58.2%는 예년(4~5년 전)에 비해 직원들의 최근 연차휴가 사용 분위기가 상대적으로 어떻게 변화됐는 지를 묻는 질문에 “예년에 비해 자유롭게 사용한다”고 응답했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70.0%로 300인 미만 기업의 55.1%보다 14.9%p 높았다.

연차휴가 사용 분위기가 자유로워진 이유에 대해서는 53.5%가 ‘회사의 휴가 사용 분위기 조성’이라고 응답했다. 이 밖에 ‘휴가에 대한 근로자의 의식 변화’가 38.1%, ‘집중휴가제 도입 등 휴가활성화 제도 시행’이 8.4% 순이었다.

여름휴가 계획이 있는 기업 중 여름 휴가비를 지급하겠다고 밝힌 기업은 전체의 65.3%로 지난해(68.5%)보다 3.2%p 줄었다. 300인 이상 기업은 73.0%, 300인 미만 기업은 63.4%로 전년에 비해 각각 2.3%p, 3.8%p 감소했다.

여름 휴가비를 지급하는 기업들의 평균 휴가비는 62만6000원으로 지난해 60만7000원에 비해 1만9000원(3.1%) 증가했다. 기업규모별로 300인 이상 기업은 70만7000원, 300인 미만 기업은 60만1000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300인 이상 기업에서 2만4000원(3.5%), 300인 미만 기업에서 1만7000원(2.9%) 각각 증가한 수치다.

여름휴가 실시 기업들은 전통적 여름휴가 기간인 7월말~8월초에 여름휴가를 집중 실시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8월 초순이 39.6%로 가장 많았고, 7월말 36.7%, 8월 중순 5.5%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7월말~8월초에 휴가를 실시하는 기업 비율은 올해(76.3%)가 지난해(79.0%)보다 2.7%p 하락했다.

한편 기업들의 70.6%는 최근 경기상황에 대해 ‘매우 악화됐다’(14.5%), ‘악화됐다’ (56.1%)고 답했다.‘전년과 비슷하다’는 응답은 25.4%, ‘개선됐다’는 응답은 3.8%로 각각 나타났다. ‘매우 개선됐다’는 0.2%에 불과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