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 농가 계란서 살충제 ‘피프로닐 설폰’ 성분 검출

뉴시스

입력 2017-11-14 09:37:00 수정 2017-11-14 09:46: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시중에 유통 중인 계란 중 4개 농가에서 추가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농림축산식품부는 전통시장과 온라인 쇼핑몰 등 시중에 유통 중인 계란 80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4개 농가에서 생산된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 대사산물이 잔류 허용 기준 이상 검출돼 해당 농장의 계란을 회수하고 폐기한다고 14일 밝혔다.

검출된 성분은 ‘피프로닐 설폰’으로 가축의 체내 대사과정을 거쳐 생성되는 대사산물이다.

계란의 피프로닐 잔류 허용 기준운 1kg당 0.02mg 이지만 해당 농가 계란에서는 1kg당 0.03~0.26mg의 피프로닐 설폰이 검출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그동안 위해 평가자료를 종합적으로 검토해보면 검출된 피프로닐 설폰의 최대함량인 1kg당 0.28mg을 가정할 때 건강에 위해를 일으킬 정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피프로닐 설폰이 검출된 계란은 충남 3곳, 전북 1곳 등 전국 4개 농가다.앞서 조사에서는 8개 농가에서 피프로닐 설폰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이들 계란의 난각 코드는 ‘11호성’, ‘11계룡’, ‘11재정’, ‘12JJE’ 등 이다.

정부는 또 산란계 농가에 대한 불시 점검·검사 과정에서 경기 안성 소재 산란계 농장(승애농장)이 보관 중인 계란에서 피프로닐 설폰이 1kg당 0.03mg 검출돼 해당 계란을 전량 폐기했다. 해당 농가는 산란계 병아리를 구입한 후 지난 8일 처음으로 계란을 생산해 시중에 유통된 물량은 없다.

정부는 산란계가 과거 피프로닐에 노출된 결과 피프로닐의 대사산물이 계란에 옮겨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현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식약처는 “관할 지자체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했다”며 “부적합 농가의 계란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 또는 구입처에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