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근로자 평균 임금, 5인 미만 기업의 3.2배

뉴시스

입력 2017-09-13 16:11:00 수정 2017-09-13 16:12: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우리나라 대기업 근로자들은 지난해 5인 미만 기업의 근로자의 3.2배에 해당되는 임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연구원은 13일 ‘기업 규모별 임금 격차 국제 비교 및 시사점’ 보고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의 종업원 1인당 평균임금은 지난해 기준 월3164달러(PPP 환율)로 미국의 77.4%, 일본의 92.6% 수준에 불과했다.

특히 10인 미만 소상공인의 경우 미국, 일본에 비해 평균 임금이 낮으며, 특히 1∼4인 기업의 경우 미국의 53.6%, 일본의 75.9% 수준에 그쳤다.

반면 500인 이상 대규모 기업의 평균임금은 5인 미만(1∼4인) 기업의 3.2배 수준으로, 미국 대비 31.0%, 일본 대비 51.9% 높았다.

1인당 GDP 대비 평균임금 비중은 105.9%로 미국(90.1%), 일본(100.6%)과 비교했을 때 높은 편이었다.

특히 500인 이상 대규모 기업의 1인당 GDP 대비 평균임금 비중은 202.4%로 미국 대비 100.7%p, 일본 대비 85.1%p 높았다.

500인 이상 기업의 미국, 일본 대비 평균임금 비중은 큰 폭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나타냈다.

500인 이상 기업의 2010년 평균임금은 한국 월 4782 달러, 미국 4146달러, 일본 3574달러로 큰 차이가 없었지만, 2016년에는 한국 6048달러, 미국 4618달러, 일본 3982달러로 한국 근로자들의 임금이 크게 올랐다.

일본 닛세이기초연구소는 이에 대해 “한국 대기업이 우수한 인재를 확보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초임을 높게 설정해, 노동공급이 대기업에 집중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이익을 창출하고 있는 대기업이 많은 양의 일시금을 지급하는 것과 협상력이 센 대기업 노동조합을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의 주요 원인으로 제시했다.

중소기업연구원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임금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대기업이 협력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 또는 복지수준 향상을 위해 지출하는 비용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생산성 향상, 비용절감, 이윤발생 등의 경영상의 성과를 근로자에게 공유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범정부 차원의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중기연구원은 또 “정부가 성과공유제 도입 중소기업을 기업 지원사업에서 우대하고, 중소기업이 근로자에게 지급한 경영성과급에 대한 세액공제 제도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