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父子 나란히 국감 출석하나?

뉴스1

입력 2017-09-13 09:45:00 수정 2017-09-13 09:45: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동탄2신도시 동탄호수공원 인근 '사랑으로 부영아파트' 예비 입주민들이 지난달 14일 비가 오는 중에도 72블록 현장에 콘크리트 타설이 진행 중인 모습(빨간색 원)을 사진으로 찍어 민원을 제기했다. © News1

국토위 오는 20일까지 국정감사 1차 취합예정
이중근 회장 10년 분양전환·이성훈 부사장 부실시공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과 이성훈 부영주택 부사장이 문재인 정부 첫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채택될 가능성이 커졌다. 새 정부 들어 위장계열사 문제로 촉발한 부영 사태가 임대료 인상, 부실 아파트로 확대되면서 이들 부자(父子)의 국회 출석 요구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1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따르면 다음달 12일부터 예정돼 있는 국토위 국정감사 증인으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과 이성훈 부영주택 부사장이 거론되고 있으며 나머지 증인을 포함 오는 20일까지 1차 취합하기로 했다.

부영은 매년 임대아파트의 임대료를 상한선인 5%를 채우면서 입주자들을 비롯한 전주시·화성시·제주시 등 22개 지자체 등과 갈등을 빚어 왔다.

임대주택법은 서민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도입된만큼 매해 임대료 인상 상한선을 5%로 두고 있다. 임대사업자가 임대의무 기간 임대료의 증액을 청구하는 경우 이 범위에서 내에서 주거비 물가지수 및 인근 지역의 임대료 변동률 등을 고려해야 한다.

하지만 부영은 매년 임대주택 임대료가 법적 상한선에 맞춰 꼬박 인상되다보니 일부 아파트는 입주자 부담이 연 800만~1000만원씩 늘어났다. 특히 입주자들은 제때 임대료를 지불하지 못하면 연 12%의 연체 이자까지 물어야 했다.

부영주택은 지난해 매출 1조5596억원, 영업이익 2061억원을 올렸는데 분양수익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2.7%에 이른다.

이런 가운데 장남 이성훈 부사장도 증인 출석 요구 대상에 올랐다. 최근 불거진 부실시공 때문이다. 정치권에선 ‘부영방지법’까지 논의되고 있다.

부실시공 문제가 불거진 경기 화성의 ‘동탄 에듀밸리 부영사랑으로 아파트’는 3월 입주를 시작한 뒤 5개월 동안 무려 8만건이 넘는 하자신고가 접수됐다.

국토위 관계자는 “추석 전에 증인들을 취합할 예정이다”며 “이중근 회장은 지난해에도 분양전환으로 왔지만 전혀 개선된 바도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주택 임대 사업으로 성장한 부영은 자산 규모가 16조원에 달한다. 재계 16위 수준이다. 계열사는 부영주택, 부영컨트리클럽(CC), 무주덕유산리조트를 포함해 15개로, 이중 상장 기업은 한 곳도 없다.

이중근 회장과 일가족이 대부분 90% 넘는 지분을 보유하고 경영권을 쥐고 있다. 나머지는 이성훈 부영주택 부사장, 차남 이성욱 부영주택 전무, 삼남 이성한 부영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나눠 갖고 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