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통신 소비자, 모바일 관여도 세계 최고…中·日 2배”

뉴스1

입력 2017-07-17 10:08:00 수정 2017-07-17 10:10: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글로벌 모바일 관여도 지수 (출처=GSMA 보고서)© News1
아태 지역 나라별 통신소비자 관여도(출처=GSMA 보고서)© News1
아태 지역 모바일 산업 규모(출처=GSMA 보고서)© News1

우리나라 통신 소비자들의 ‘모바일 관여도’가 세계 최고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최근 발표한 ‘2017 아시아·태평양 모바일 경제(The Mobile Economy)’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글로벌 모바일 관여도 지수’(GMEI)는 5.0점을 기록했다.

이는 아·태 13개국은 물론, 전세계 조사대상 56개국 중에 가장 높은 수치다. 아·태 13개국 가운데 우리나라 다음으로 호주가 4.5점으로 기록했고 일본 3.0점, 중국 2.6점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모바일 관여도는 일본, 중국에 비해 2배높은 수치다. 인도(1.1), 미얀마(0.8), 파키스탄(0.8)이 가장 낮았다. 모바일 관여도는 휴대폰의 ‘용도’와 ‘빈도’를 합산해 구한 수치다.

광(狂)적인 통신 소비자 비중이 가장 많은 곳도 우리나라였다. GSMA는 통신소비자들을 관여도에 따라 광적인 마니아(Aficionado·early adoptor), 실용주의자(Pragmatist·early majority), 네트워커(Networker·late majority), 토커(Talker·laggards) 등 네 단계로 분류했다.

우리나라는 얼리어답터 비중이 29%로 중국·일본(8%)을 압도했다. 보고서는 일본의 얼리어답터 비중이 낮은 것은 고령화로 젊은 소비자 비중이 줄어들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한국도 고령화가 진행 중이고 51~69세 스마트폰 이용자가 25%나 되지만 이들 역시 젊은 세대 처럼 모바일로 뉴스 시청, 앱 다운로드, 내비게이션 이용 등 비슷한 행태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연말 기준 우리나라 스마트폰 보급률이 80%로 일본(54%)을 압도하는 점도 이유로 꼽혔다. 우리나라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평균 50개 넘는 앱을 설치했는데 이는 일본의 1.6~1.7배 수준이다.

우리나라는 중국에 이어 모바일메신저 앱 사용 비중도 높았다. 보고서는 우리나라의 카카오톡, 중국의 위챗(WeChat), 일본의 라인(Line)을 대표 서비스로 꼽았는데 중국은 문자메시지(SMS) 보다 메신저앱을 더 많이 사용하는 이들이 78%를 차지했다. 우리나라는 54%, 일본은 26%였다.

GSMA는 “선진 시장 사용자는 일반적으로 금융 서비스, 검색, 디지털 상거래 등을 더 많이 사용하는데 비해 아태지역 개발도상국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SNS(소셜네트워킹)를 조금 더 많이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GSMA는 아태지역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모바일 쇼핑 시장이 전세계에서 가장 빨리 성장해 세계 최대 시장이 됐다고 분석했다. 2025년 동남아시아 디지털 상거래 시장 규모는 최소 880억달러에서 1200억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이를 위해 개발도상국은 교통·물류 인프라를 확충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GSMA는 지난해 아태지역 모바일 산업 규모는 직·간접 분야를 포함해 약 1조3000억달러로 추정했다. 이는 GDP의 5.2%에 해당하는 수치로, 2020년에는 약 1조6000억달러(GDP의 5.4%)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모바일 산업 생태계에 가장 기여도가 큰 주체는 이동통신사로 지난해 기준 2460억달러였다. 이어 기기 제조사 790억달러, 배급·소매업 37억달러, 콘텐츠 서비스 31억달러, 인프라 구축 19억달러 등이었다.

GSMA는 보고서 말미에 디지털 시대에 정책 당국의 유연한 규제가 중요함을 강조했다. GSMA는 “규제 정책의 핵심 목표는 디지털 생태계의 혁신을 촉진하는 것”이라며 “급속하게 발전하는 사물인터넷(IoT)과 서비스 분야에 대한 유연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너무 빨리 규제에 나서면 다양한 서비스의 발전을 억누를 수 있다”며 “일부 국가에서 당국이 합병을 차단하는 등 경쟁 산업 보다 더 엄격한 규제가 이루어지고 있다. 정책 입안자들이 디지털 생태계를 다루는 명확하고 미래 지향적인 정책을 수립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