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신용평가 손봤더니…18만명 신용등급 상승

뉴스1

입력 2017-02-17 11:35:00 수정 2017-02-17 11:3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불합리한 개인 신용등급 산출 관행 개선 결과 1년 반 동안 18만명 이상의 신용등급이 상승했다.

금감원은 2015년 9월부터 소액 장기연체자의 신용등급 회복속도 개선, 서민금융지원 프로그램 성실상환자에 대한 신용평가 가점 부여 등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을 통해 지난해 말 기준으로 43만7785명의 신용평점이 상승했다고 17일 밝혔다. 그중 18만1383명은 신용등급도 올라갔다.

소액 장기연체자(30만원 미만, 90일 이상)가 성실하게 금융거래를 하면 신용평점 회복기간을 단축(기존 3년→1년)해 7등급 이하였던 15만6805명의 신용등급이 상승했다. 미소금융과 새희망홀씨, 햇살론 등 서민금융 성실 상환자에 5~10점의 가점을 부여한 결과 26만4727명의 신용평점이 오르고, 1만768명은 신용등급이 올랐다.

현금서비스 한도소진율이 높으면 신용평가에 불리하게 반영되는 불합리성도 개선했다. 과거에는 소비자가 리스크를 줄이려고 현금서비스 한도를 축소하면 신용등급이 떨어지는 역설이 발생했다. 현금서비스 한도소진율을 신용평가 항목에서 제외하자 한도소진율 80% 이상인 89만2690명 중 24만5568명(28%)의 신용등급이 상승한 것으로 신용평가기관은 추정했다.

2금융권 대출로 분류하던 한국증권금융 유가증권담보대출도 불량률(1년 이내 90일 이상 연체할 확률)이 낮은 은행 대출로 재분류했다. 이에 따라 차주 1만6253명의 신용평점이 올랐고, 1만3810명은 신용등급도 상승했다.

금감원은 지난해 11월 나이스평가정보(NICE), 코리아크레딧뷰로(KCB) 등 신용조회회사의 개인신용평가 모형 적정성도 점검했다. 점검 결과 금융상품별 불량률이 다를 수 있는데도 신차할부 등 일부 상품을 제외하곤 업권에 따라 획일적으로 신용등급이 하락하는 불합리한 점이 발견됐다.

금감원은 일부 불합리한 점은 금융위원회, 신용조회회사, 금융협회 등으로 구성된 개인신용평가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올 상반기 개선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예컨대 제2금융권 대출 이용자의 일괄적 신용등급 하락을 개선하기 위해 대출금리를 평가지표로 활용하는 등 차주의 리스크를 세분화하여 평가하는 방안을 찾는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