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라보게 예뻐졌개"..자기관리 끝판왕 강아지 형제

노트펫

입력 2018-05-16 11:10:12 수정 2018-05-16 11:10: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노트펫] 여기 관리의 중요성을 몸소 보여주는 강아지 형제가 있다.

피는 한 방울도 섞이지 않았으나 피보다 끈끈한 우애를 자랑하는 '후추'와 '베키' 형제.

생일을 맞아 기념 촬영을 하기 위해 그야말로 때 빼고 광을 냈다는 후추, 베키 형제를 소개한다. 말대꾸는 기본~

인상도 팍!


소파 구석에서 자던 쭈구리(?) 형 후추는 어느새 훌쩍 자라 두 살이 됐다.

한 달 늦게 태어난 후추의 동생 베키는 다른 집에서 1살이 넘게 자라다가 배변 훈련이 되지 않아 키울 수 없게 되자 하라 씨가 입양했다.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던 베키는 하라 씨와 가족이 되고 단 3일 만에 완벽하게 배변 훈련을 마스터했다.

비결은 보호자의 참을성과 폭풍 칭찬이라고 하라 씨는 강조했다.

후추의 생일은 지난달 17일, 베키의 생일은 다가오는 오는 23일.

후추, 베키 형제의 두 돌을 기념하기 위해 누나 하라 씨는 가족사진을 촬영하기로 했다.

특히 가족이 된 후 처음 함께 맞는 생일의 기쁨을 베키에게도 알려주기 위해 하라 씨는 철저하게 준비했다.

강아지를 위한 스파를 찾은 후추와 베키 형제.

따뜻한 물에 몸을 담그고 긴장을 풀어준 뒤, 윤기나는 털을 위해 강아지용 팩을 시작했다.

털이 긴 장모종에 피부가 예민해 하라 씨는 평소 아이들의 식이와 함께 목욕에도 신경을 많이 써주는 편이다.

한가닥도 빠짐없이 팩을 바른 채 여유를 즐긴 후추와 베키형제.

하지만 팩이 끝이 아니다!


뽀송뽀송하고 시원해지라고 본격 스파를 시작한 형제.

따뜻한 물에서 오리 친구들과 함께 마사지까지 받으니 견팔자가 상팔자라는 말이 딱 맞아떨어진다.

관리가 끝난 후 그야말로 '개풍당당'해진 후추와 베키 형제.

"사람은 머릿발, 강아지는 털발"이라고 관리 후 미모가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목욕을 해서 나른한지 깊은 잠에 빠진 형제. 다음날 촬영을 위해서도 꿀잠은 필수였다.

"안 아프고 건강한 걸 기념해주고 싶어 특별한 날은 사진으로 남겨 둔다"는 하라 씨.

하라 씨는 "항상 좋은 것만 보여주고 싶고 좋은 것만 먹이고 싶은 마음은 다른 견주 분들도 다 같은 마음일 거다"며 "유난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정말 가족처럼 두 녀석을 키운다"고 말했다.

그런 하라 씨의 정성 때문이었을까.

두 돌 기념사진 촬영의 결과물은 매우 성공적이었다.

물론 하라 씨도 매우 만족스럽다고.

"여건이 되는 한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건 다 해주고 싶다"는 하라 씨는 "앞으로도 오래오래 생일 촬영을 이어가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