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근혜 진돗개’ 9마리 분양키로

뉴시스

입력 2017-03-13 17:51:00 수정 2017-03-13 17:55:3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으로 관저에 남겨진 진돗개 9마리와 관련해 청와대가 13일 분양을 추진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진돗개 혈통을 보존할 수 있게 분양 방법을 찾고 있다”며 “분양신청을 공고로 받는 등의 방법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2013년 2월25일 제18대 대통령 취임을 위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를 떠나면서 지역주민으로부터 암수 한 쌍의 진돗개를 선물받았다. 이름은 새롬이, 희망이로 지었다.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서 키우던 2마리의 진돗개는 2015년 5마리의 새끼를 낳았다. 박 전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강아지들의 이름을 공모해 ‘평화’, ‘통일’, ‘금강’, ‘한라’, ‘백두’란 이름을 붙여줬다.

이후 다섯 마리의 강아지들은 일반에 분양됐는데 최근 새롬이와 희망이가 다시 7마리의 새끼를 낳아 진돗개 가족은 총 9마리로 늘었다. 박 전 대통령은 전날 삼성동 사저로 거처를 옮겼지만 진돗개들은 데려가지 않았다.

그러자 이날 동물보호단체 ‘케어’는 “박 전 대통령이 직접 입양하고 번식했던 진돗개들을 입양하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