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안이겠지” 방치하다 실명까지… ‘3대 눈질환’ 체크하세요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입력 2019-10-10 03:00:00 수정 2019-10-10 10:56: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실명 예방하는 ‘안저검사’

국제성모병원에서 한 의료진이 안저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간단한 안저검사를 통해 녹내장,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 등 실명을 유발하는 3대 안과 질환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 대한안과학회 제공
황반변성, 당뇨망막병증, 녹내장 등 실명을 유발하는 3대 안과 질환이 늘고 있지만 정작 정기적인 안과검진을 받는 사람은 많지 않다.

최근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안과학회에서 공동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인구의 26.5%, 즉 국민 4명 중 1명은 생애 한 번도 안과검진을 받지 않았다. 또 황반변성을 가진 환자 중 3.5%, 녹내장 환자의 25.8%만 본인이 질환을 인지했다.

대한안과학회 박기호 이사장(서울대병원 안과 교수)은 “3대 실명 질환은 초기에 자각하기 힘들기 때문에 치료 시기를 놓쳐 실명에 이를 수 있다”며 “이러한 질환의 조기 발견을 위해서는 정기적인 안과검진, 특히 안저검사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저검사는 시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망막, 시신경, 망막혈관의 상태를 확인하는 검사다.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는 것만으로 황반변성, 당뇨망막병증, 녹내장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

대한안과학회는 10일 제49회 눈의 날을 맞아 ‘100세 시대 실명 예방, 안저검사로 빠르고 쉽게’를 주제로 안저검사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있다. 눈의 날을 계기로 눈 건강을 위협하는 3대 실명 질환과 이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안저검사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 황반변성, 노인 실명 원인 1위

황반변성은 카메라 필름에 해당하는 망막의 중심에 위치한 황반부에 변화가 생겨 출혈, 세포 손상 등으로 시력 저하가 발생하는 질환이다. 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노화로 인한 황반변성 유병률은 13.4%였다. 2008∼2012년 조사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황반변성을 유발하는 원인이 정확하게 알려지진 않았으나, 노화가 주요 위험인자로 꼽히고 있다. 초기 증상은 노안과 비슷해 질환을 방치하거나 치료 시기를 놓칠 수 있다. 질환이 진행될수록 시력 저하는 물론 선이 휘어져 보이거나 사물의 중심이 어둡게 보이는 증상을 느낄 수 있다. 이미 증상을 자각한 상황이면 질병이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아 실명으로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조기 발견을 위해서는 정기적인 안과검진이 필수다.


○ 당뇨병 환자, 당뇨망막병증 조심해야

우리 국민 10명 중 1명이 앓고 있는 당뇨병은 꾸준히 관리하면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질환이다. 하지만 당뇨병은 전신에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는 전신 질환으로 눈에도 영향을 미친다. 특히 망막에 출혈과 삼출물이 생기는 당뇨망막병증이 눈에 나타나는 대표적인 합병증이다. 당뇨망막병증 역시 뚜렷한 증상이 없어 초기에 알아차릴 수 없지만 주요 실명 질환 중 하나다.

당뇨병 환자라면 누구도 당뇨망막병증에서 예외일 수 없다. 당뇨병을 오래 앓을수록 발생빈도가 증가하는데, 당뇨병이 발병한 지 20년이 지나면 1형(성인) 당뇨병 환자의 99%에서, 2형(소아) 당뇨병 환자의 약 60%에서 당뇨망막병증이 발병한다.

혈당 조절을 잘해도 당뇨망막병증에 걸릴 위험이 완전히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당뇨병을 진단받았다면 시력에 큰 변화나 별다른 증상이 느껴지지 않더라도 정기적으로 안저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 녹내장, 안압 정상이어도 안심하면 안 돼

녹내장은 눈 속에 있는 시신경이 점차 약해지는 병으로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인의 눈 건강을 위협하는 실명 질환이다. 하지만 발견 시기와 치료 여부 등에 따라 예후가 달라진다.

특히 녹내장은 시야의 범위가 차츰차츰 좁아지기 때문에 다른 실명 질환과 마찬가지로 초기에 증상을 자각하기 쉽지 않다. 또 시신경은 한 번 손상되면 원래대로 되돌리기 어렵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할수록 시각 기능을 유지할 확률이 높다.

녹내장에 의해서 생기는 시신경의 변화는 안저검사를 통해 발견할 수 있기 때문에 녹내장의 조기 진단을 위해 매우 중요하다. 특히 녹내장 발생의 위험 요인인 높은 안압, 40세 이상의 나이, 녹내장의 가족력, 고혈압, 당뇨병이 있는 경우 안저검사가 필수다. 특히 20, 30대의 젊은 사람이라도 고도근시가 있거나 녹내장의 가족력이 있다면 미리 안저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대한안과학회 박성표 홍보이사는 “안저검사는 안과 의사가 있는 병의원이라면 어디든 가능하며 절차 또한 복잡하지 않다”면서 “안저검사의 주기는 각 개인의 눈 상태에 따라 달라지지만, 40세 이상 성인은 최소한 1년에 한 번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likeday@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