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용 선풍기 안전”…45종 전자파 안전기준 ‘만족’

뉴스1

입력 2018-09-14 10:47:00 수정 2018-09-14 14:06: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과기정통부, 시판중인 제품 대상 전자파 실태조사 실시

© News1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시중에 유통 중인 휴대용 선풍기 45개에 대해 전자파를 조사한 결과 모두 인체보호기준을 만족했다고 14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8월 휴대용 선풍기에서 전자파가 대량으로 검출된다는 환경보건시민센터의 지적에 따라 실태조사에 나섰다. 시판 중인 580여종을 제품군별로 나누고 모델 수를 고려해 총 45개 제품을 선정했다. 이들은 모두 인체보호기준을 만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휴대용 선풍기에서는 모터 회전속도에 따라 37헤르츠(Hz)에서 263기가헤르츠(kHz)까지 다양한 주파수가 발생했다. 과기정통부는 발생한 각 주파수별 인체보호기준을 적용해 백분율로 산정하는 ‘전자파 총노출지수’를 평가했다.

노출지수가 100%를 초과하지 않으면 기준을 만족해 안전하다는 의미다. 전자파가 최대로 측정되는 밀착상태에서는 인체보호기준 대비 평균 16%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5cm 떨어지면 기준 대비 평균 3.1%로 낮아졌다. 10cm 떨어진 경우는 기준 대비 평균 1.5% 수준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전자파 측정은 국립전파연구원이 실시하고, 전자파강도 측정기준(국립전파연구원 고시)에 따라 이뤄졌다. 측정결과는 ‘생활속 전자파’ 누리집에서도 볼 수 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