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에 '고양이' 두고 내리신 분을 찾습니다

노트펫

입력 2018-02-13 11:09:01 수정 2018-02-13 11:09:0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노트펫] 택시에 고양이를 두고 내린 사람을 찾는다는 글이 SNS에 올라왔다.

지난 12일 오후 인스타그램 아이디 duson***는 이동장에 들어 있는 고양이 영상과 함께 주인을 찾는다는 글을 게시했다.

이에 따르면 이날 택시 운전사가 경찰서에 자신의 택시를 탄 여성이 이동장을 놓고 내렸다면서 고양이가 든 이동장을 맡기고 갔다.

고양이는 광주동물보호소로 보내져서 보호중에 있다고 게시자는 전했다.

글을 게시한 이는 "정말 깜빡하고 놓고 내리신건지, 그냥 버리고 내리신건지"라며 "분명 지금 엄청 찾고 계실거라 믿고 싶습니다. 빨리 찾아가세요"라고 호소했다.

이 글을 본 이들 역시 "깜박하고 두고 내린 것이라고 믿는다면 부디 돌아와서 찾아가달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동물보호관리시스템 공고에 따르면 고양이는 검고 흰털을 가진 고양이로 수컷이며 지난해 태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광주광역시 서구에 있는 한 파출소에서 보호소로 왔다.

13일 오전 10시 현재 아직 주인 등으로부터 연락은 없는 상태라고 보호소 관계자는 말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