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가 권하는 수험생의 ‘빠짝’ 다이어트법은?

뉴스1

입력 2017-12-07 11:30:00 수정 2017-12-07 11:30:2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 구글
오한진 교수© News1

공부하느라 몸매를 돌볼 틈이 없었던 수험생들이 대학 입학을 앞두고 외모관리에 열을 올리고 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룬 수험생들이 자주 검색하는 연관검색어에 ‘수험생 다이어트’, ‘단기간 다이어트’, ‘원푸드 다이어트’가 자주 등장할 만큼 관심이 높다.

대학 입학까지 남은 시간은 3개월.

올바른 다이어트를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을지대병원 가정의학과 오한진 교수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단기간 다이어트, 건강에 백해무익(百害無益)

체중감량의 최종적 목적은 지방을 줄여 건강하게 사는 것이다. 이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장기간에 걸친 노력이 필요한데 단기간에 급격하게 체중감량을 할 경우에는 지방뿐만 아니라 근육이 소실되고 우리 몸을 구성하는 꼭 필요한 영양소들이 빠져 건강에 해를 끼친다.

오한진 교수는 “간혹 TV에서 보여주는 연예인들의 단기간 다이어트는 전문가의 도움과 체형에 맞는 운동법, 식이요법 등 다각적인 분석을 통해 이뤄낸 결과이므로 무작정 그들의 방법에 맞춰 가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

오 교수는 “특히 단기간 동안 체중에 많은 변화를 주기 위해 무작정 굶는 경우가 많은데 이 방법으로 체중을 감량할 경우 지방보다는 근육의 소실이 크며, 미네랄 및 비타민 등 필수 미량 영양소 등의 섭취가 감소돼 피부의 탄력이 없어지는 등 노화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원푸드 다이어트는 NO, 근력운동은 필수!

전문의들은 무작정 굶기 혹은 한 가지 음식만 먹는 ‘원푸드(One Food) 다이어트’를 추천하지 않는다.

오래 지속하기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영양을 고루 섭취할 수 없어 건강에 문제가 생기고, 최종적인 체중 변화에서도 부가적인 효과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을지대병원 가정의학과 오한진 교수는 “보통 탄수화물의 과잉섭취를 제한하고, 단백질과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으로 하루에 여성은 1200Kcal, 남성은 1500Kcal를 섭취하는 ‘저열량 식사요법’을 권한다”며 “이를 통해 매 끼 규칙적으로 천천히 먹도록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포만감을 줄 뿐만 아니라 노폐물을 쉽게 배출할 수 있도록 수시로 수분을 섭취하고 생선이나 두부 등 양질의 단백질을 섭취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오 교수는 “주전부리라 일컫는 간식 섭취를 줄이고, 커피나 콜라와 같은 자극적인 음료를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며 “커피를 꼭 마셔야하는 사람이라면 프림과 설탕이 들어있지 않은 블랙커피를 마시는 것이 좋고, 당도가 높은 과일주스 등도 가능하면 물로 대체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 밖에도 다이어트를 하면서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과 야채를 자주 섭취하고, 하루 최소 6시간이상 수면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근력운동을 병행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근육이 늘어나면 단기적으로는 체중감량에 직접적인 도움이 되지 않지만, 장기적인 안목으로 봤을 때 근육을 키우면 기초대사량이 증가해 평소 에너지 소모량이 증가해 같은 양을 먹어도 살이 덜 찌는 체질 또는 살이 빠지기 쉬운 체질로 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기초대사량이란 생명 활동을 위해 소비되는 최소한의 에너지 량으로, 칼로리 섭취가 이보다 높으면 살이 찌고, 낮으면 살이 빠지게 된다. 특히 날씨가 점점 추워지면서 운동을 게을리 하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근육이 줄고 지방은 늘어나 최악의 다이어트가 될 수 있다.

같은 무게를 두고 봤을 때 지방은 근육보다 부피가 30% 정도 더 크기 때문에 지방을 줄이고 근육을 늘려야 아름다운 몸매를 만들 수 있다.

◇사소한 생활습관부터 바꿔야

평상시 생활하면서 적극적으로 움직이는 연습이 매우 중요하다. 만약 항상 엘리베이터를 타던 사람이라면 사무실이나 집에 올라갈 때 계단으로 다니는 습관을 들이거나, 소파에 앉거나 누워서 TV를 시청하던 사람이라면 서서 스트레칭하면서 시청하는 습관을 기르는 등 사소한 활동들이 몸에 베이도록 노력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 확고한 동기부여를 통해 다이어트를 향한 의지를 다지는 것이 좋다. 다이어트는 특히 어느 누구의 도움을 받는다 하더라도 본인의 노력 없이는 성과를 거두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대전ㆍ충남=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